전라남도, 22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목숨 바친 호국영웅 추모하고 도민 안보의식 다지는 계기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19/03/22 [12:37]

전라남도, 22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목숨 바친 호국영웅 추모하고 도민 안보의식 다지는 계기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입력 : 2019/03/22 [12:37]

▲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우리들뉴스=박강호 기자} 전라남도는 22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제4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열어 서해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웅들을 추모하고, 도민의 안보의식을 다졌다.

기념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이연득 대한민국상이군경회 전라남도지부장을 비롯한 8개 보훈단체 전남지부장, 이성열 제3함대사령관, 김종술 전남서부보훈지청장, 군인, 학생, 도민 등 900여 명이 참석했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등 북한의 도발에 맞서 서해수호를 위해 희생한 호국영웅을 추모하고, 도민의 안보의식을 결집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2016년부터 매년 3월 넷째 주 금요일을 법정기념일로 지정해 행사를 치르고 있다.

 

이날 행사는 군악대의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동영상 상영, 서해수호 55용사 롤콜과 샌드아트 공연으로 채워졌다. 김영록 도지사의 기념사, 이연득 대한민국상이군경회전남지부장의 추모사도 이어졌다.

 

김영록 도지사는 기념사에서 “더 이상의 희생을 막고 항구적 평화를 얻기 위해서는 반드시 강한 국방력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호국 선열의 고귀한 뜻을 이어받아 도민의 안보의식을 높이는 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북한과의 급박했던 대치상황에서도 함께 손을 잡고 단결하는 모습과 생전에 나라를 지켰던 서해 수호 영웅들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은 참석자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학생 대표 2명이 나와 서해수호 용사 55명의 사진을 배경으로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는 롤콜 시간은 참석자들의 안보 의식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됐다.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행하는 정론직필,대안을 제시하고 평화를 비는 샬롬의 피스 메이커
'We must adjust to chang times and still hold to unchanging principles'
~'우리는 변하는 시대에 잘 적응해야 하지만 또한 변하지 않는 원리를 잘 지켜야 합니다'
 
이승구 예산군의회 의장, 시집 판매금 전액 '장학금' 쾌척.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