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박남춘號, 1378억 투입..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고 사람중심 교통문화 추진

윤봉중 수도권본부장 | 기사입력 2019/03/07 [16:08]

인천시 박남춘號, 1378억 투입..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고 사람중심 교통문화 추진

윤봉중 수도권본부장 | 입력 : 2019/03/07 [16:08]

 

▲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고 사람중심의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2019년도 교통안전 시행계획」을 마련하여 추진한다고 밝혔다. 

 

 주요내용은 사람우선 교통안전 9개사업, 안전강화 교통환경 11개사업, 실천하는 안전문화정착 11개사업, 예방중심 안전관리 14개사업 등 4개분야 45개사업으로 1,37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추진분야별 세부내용은 첫째, 사람 우선 교통안전 분야는 9개 사업으로 전년 대비 2억 9,800만원(3.3%)이 증가한 92억 5,000만원을 반영했다. 전체교통사고 사망자중 40%를 넘고 있는 보행 중 사고에 대한 대책으로 보행자 안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최우선으로 시행한다. 횡단보도 투광기 설치, 보호구역내 맞춤형 교통안전 시설물 보강, 위험통학로 개선 등이 중점 추진된다. 또한, 어린이, 노인 등 보행약자에 맞춤형 교육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둘째, 안전강화 교통환경 분야는 11개 사업에 전년 대비 33억 2,800만원(22.1%) 증가한 183억 9,400만원을 투자한다. 생활권 및 보호구역 교통환경 개선을 위해 도심 내 혼잡구간의 교차로 기하구조 및 신호체계 개선 10개소와 주안 및 부평역 광장의 노면포장, 안전휀스 등을 교체한다. 생활권 도로의 무단횡단 금지대 및 차선분리대 설치 등 도로 안전시설의 체계적인 정비사업에 49억 1,7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셋째, 실천하는 안전문화 정착분야는 11개 사업에 전년 대비 22억 1,700만원(196.4%) 증가한 33억 3,900만원을 반영했다. 매년 고령자 사망사고가 전체 사망자의 33% 발생하며, 최근 어린이 사망사고가 늘어남에 따라 사고 취약계층에 대한 교육·홍보를 강화하여 안전한 교통문화 확립에 주력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예방중심 안전관리체계 강화 분야는 14개 사업에 1,068억 4,200만원을 반영했다. 불법 주․정차 차량 및 버스 전용차로 통행위반에 대한 단속․계도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37개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교통안전 네트워크 협의회도 체계적·효율적인 운영방안을 모색하여 교통안전관련 현안과 주요시책 추진에 더욱 힘쓸 계획이다. 

 

 또한, 인천시는 최근 발생하고 있는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사망자 증가에 대한 대책으로 교통비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법으로 고령운전자의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민들의 교통문화 의식 확산을 위해 유관기관과 토론회·간담회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인천시 교통문화지수 향상을 위한 중·장기계획도 준비하고 있다. 

 

이승학 교통정책과장은 “관내 10개 군구는 물론 경찰청, 교육청, 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사람중심의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승구 예산군의회 의장, 시집 판매금 전액 '장학금' 쾌척.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