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A 대학병원 직원,임차인 B에 향응접대 요구 '갑질' 논란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2/28 [02:20]

경기도 A 대학병원 직원,임차인 B에 향응접대 요구 '갑질' 논란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2/28 [02:20]

▲ 경기도 A병원의 직원들이 시설내 임차인 B씨에게 향응을 요구하는 갑질이 있었다는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병원이란 무엇일까"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기관이 병원이라고 우리 국민들은 믿고 있고, 그 국민들의 혈세가 정부의 지원하에 투입되고 있다.

 

국민 혈세가 투입되는 교육부 산하 공공재인 대학병원에서 갑질 논란이 불거져 논란이 일고 있다.

 

경기도내 A대학병원의 지하 커피숍을 5년째 운영하던 B씨가 이를 언론에 제보하였고, 이에 대해 취재한 결과 이는 사실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제보한 B씨는 지난 5년간 A대학병원 직원들이 '갑질'한 내역을 꼼꼼히 기록했던 것을 메모, 공증 녹취록 등 신빙성 있게 제보하였고, A병원 관계자들은 "임대차 기간 5년이 종료되어 명도를 위한 소송중이며, 직원 개인의 부당한 처사에 대해서는 (임대차 명도) 소송 종료 후 개별적으로 감사를 진행해 적절한 처리를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 사안은 2가지로 나뉜다.

 

첫번째는 임대차 관련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A병원 측의 잘못은 없어 보인다.

병원 사무처장 C씨는 "임대차 기간이 최초 3년에서 2년이 연장될 때 처음 월세를 인상했다. (매년 올리지 않는) 편의를 봐줬다. 5년 이상이 되면 사립대학교법에 따라 입찰을 할 수 밖에 없다. B씨가 입찰에 불응하며 향응 접대 등 내용을 보내와 인지하고 있는 상태지만 어쩔 수 없다."라는 입장이다.

 

두번째는 '을'인 임차인 B씨에게 행해진 A병원 직원들의 갑질이다.

임차인 B씨는 임대인 A병원의 실무자들인 D,E,F등이 향응을 요구하면 들어줄 수 밖에 없는 입장에 처했다는 주장이다.

임차인 B씨가 제보한 서류에는 공증된 녹취록, 문자 캡처, 부당한 할인 내역, 세금계산서 및 카드결제 내역 등 꼼꼼하게 증거가 될만한 사항들이 수두룩하다.

임차인 B씨가 기록한 내용에는 부천 관내 유흥업소 및 서비스 업체의 명칭이 고스란히 다 드러나 있는데, 서비스 업체는 여러군데를 돌아가며 답습한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병원내 공공 공간에 대한 시설지원에 대해 A대학병원 직원 일부는 임차인 B씨에게 총괄 비용을 제공하라고 종용한 부분이 드러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취재진이 A대학병원 C사무처장에게 "직원들의 향응 접대 받은 것에 대한 잘못과 지도감독에 대한 책임은 느끼는가?"라는 질문에 "인정한다."라고 밝혔다.

 

A대학병원은 입점 로비 받은 의혹과 함께 직원의 공정성에 대한 윤리 부문 지도감독의 결여 책임이 있어 보이며 임차인에 대한 갑질을 한 것으로 보이는 불편한 대목이다.

 

또한, B임차인도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공정한 경쟁이 아닌 향응 제공 등으로 계약을 연장하려는 시도를 하려다가 계약 연장이 단독으로 이루어지지 않고 입찰로 가려고 하자 승산이 없어 입찰을 포기하고, 그동안 향응 접대를 해준 것에 대한 분노로 그동안 향응 접대해 온 것을 폭로한 것이 아니냐는 병원측의 주장도 있었다.

 

혈세가 투입되는 공공재인 대학병원에서의 갑질 논란은 여전히 불편한 현실이며 임차인의 이익 추구 또한 불편해 보이는 상황이다. 

 

임대차는 부동산 법률에 의해서, 향응 접대 부분은 사법부에서 다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임차인 B씨는 권익위원회에 제보하였으나 사법기관에 대한 처리를 '취하'하라고 주장하고 있고, 인권위는 교육부로 넘긴다는 공문을 보낸 바 있어 또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한 사실 규명과 해명을 권익위원회와 교육부 및 교육부를 관장하는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제대로 감독할 필요도 제기되고 있다.

 

제보 사안이 부동산상가임대차와 갑질 논란이 복합되어 있어 지속적으로 추가 취재 및 분류가 필요한 사안이며 시민들의 깨어 있는 의식으로 추가 제보로 공정한 사회 건설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대학병원의 감독기관인 교육부와 국회 교육위원회, 그리고 사법부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시점이다.

 

자세한 영상취재는 YBCNEWS ( http://ybcnews.co.kr/article.asp?aid=1551263206364039036 ) 에서 볼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한어총 및 가정분과, 영유아·보육인 권리수호를 위한 무기한 여의도 천막농성 및 토론회 개최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