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산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검사 사칭 보이스피싱 중국여성 검거로 추가 피해 막아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2/18 [17:40]

아산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검사 사칭 보이스피싱 중국여성 검거로 추가 피해 막아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2/18 [17:40]

▲ 보이스 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충남 아산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이 대면 편취하려는 중국인 여성 피의자를 천안역에서 전격 검거하여 추가 피해를 예방하였다. (이미지는 본 기사와 관련없음)     © PIXBAY

 아산경찰서(서장 김보상) 지능범죄수사팀은 2019. 2. 15(금) 13:45 천안역 부근에서,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하며 계좌가 범죄에 이용되었다는 명목으로 피해자를 만나 금원을 편취하려던 피의자(중국 국적 여성)를 검거하였다.

 

 다른 공범들과 피의자는 조직적으로 공모하여 각 역할을 분담한 후, 먼저 서울중앙지검 검사를 사칭하는 전화를 불특정 피해자에게 걸어 “범죄수익금이 계좌를 통해 이용되었으니 수사에 적극 협조하지 않으면 구속이 불가피하다 범죄와 관련이 없음을 입증하기 위해 계좌에 보관중인 모든 돈을 인출하여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보관하여야 한다”라고 기망하였고,

 

 이에 속은 피해자에게 ‘수거책’ 역할의 조직원이 직접 가서 금원을 건네받거나 피해자로 하여금 지정된 무인호텔에 금원을 보관하게 한 다음 이를 절취하여 ‘중간책’․‘송금책’에게 전달하는 수법을 사용하였다.

 

 이번에 검거된 피의자는 수거책으로서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하며 피해자로부터 1차로 1,000만원을 건네받고, 2차로 1,800만원을 건네받으려 하였고, 접선 장소를 3차례 바꿔가는 치밀함까지 보였으나 경찰은 피해자의 협조 하에 잠복수사를 펼친 끝에 피의자를 검거·구속하였다.

 

 피의자와 공범들은 동일한 수법으로 총 20여회에 걸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경찰은 그에 따른 여죄를 밝히기 위해 피의자를 집중 수사하고 있다.

 

아산경찰서는 “경찰·검찰·금융감독원 사칭하며 돈을 이체하라거나 돈을 찾아 보관하라는 전화,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로 낮춰 줄 테니 수수료나 변제를 위해 송금하라는 전화는 전형적인 보이스피싱 수법”이라며 “앞으로도 지능적으로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강력한 단속과 더불어 지속적인 홍보 및 예방활동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능범죄수사과 김석빈 경위는 18일 오후 우리들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검사,경찰, 금융감독원 등을 사칭하며 계좌이체나 대면 현금 제출을 하라고 할 경우 가까운 경찰서로 신고하여 보호를 받으며 범죄를 예방하고 범인 검거에 협조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범인검거에 결정적인 제보를 한 피해자에게 범인검거 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보이스피싱 제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상진 한국언론인연대 회장,2015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언론공헌 단체 및 언론사 부문 대상 수상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