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송갑석 의원,"한국당 5.18망언 괴물 감싸는 비열하고 무책임한 결정"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19/02/15 [09:20]

송갑석 의원,"한국당 5.18망언 괴물 감싸는 비열하고 무책임한 결정"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입력 : 2019/02/15 [09:20]

▲ 송갑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광주서구갑)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서구갑)의원이 자유한국당 윤리위의 ‘괴물 3인방’에 대한 징계 결과는 ‘한명은 의원직을 유지 시켜주고, 두명은 전당대회 출마 기회를 열어주었으며 스스로는 극우 수구 정당임을 증명한 결정’이라며 다음과 같은 견해를 밝혔다.

 

“이번 한국당 윤리위의 결정은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이들을 향해 ‘괴물’, ‘간첩’, ‘빨갱이’‘폭도’라고 저주하고 모욕하여 얻은 이름을 인지도라 생각하는 극우 수구 독재 잔재인사들이 한국당의 뿌리이자 자당의 대표와 최고위원 후보감이라고 자인 한 셈”이라며 “국민들은 5.18망언 괴물 3인방의 국회의원 제명을 요구하고 있는데, 한국당은 모르쇠로 일관하며 괴물3인방을 감싸는 비열하고 무책임한 결정으로 온 국민을 모욕하는 괴물 옹호 결정을 하였다”고 비판하였다.

 

송의원은 “징계를 유예한다고 해서 국민의 분노도 유예되는 것은 아님을 똑똑히 기억해야 하며, 한국당의 이런 결정은 결국 국민적 저항과 분노를 지속시키는 결과”라며, “5.18 민주화 운동의 역사적 가치와 민주주의를 조롱하고 부정하는 자들에게 전당대회를 이유로 징계를 유예하고, 비례대표 국회의원직을 유지시키는 ‘꼼수 징계’로 한국당이 극우 수구 세력을 옹호하는 정당임을 스스로 증명하였다”며, “국민들과 함께 자유한국당 퇴출 범국민 운동을 전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행하는 정론직필,대안을 제시하고 평화를 비는 샬롬의 피스 메이커
'We must adjust to chang times and still hold to unchanging principles'
~'우리는 변하는 시대에 잘 적응해야 하지만 또한 변하지 않는 원리를 잘 지켜야 합니다'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빛밤 불꽃쇼’ 충남 혁신도시 지정 자축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