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민간어린이집 부모 부담 보육료 전액 지원

어린이집 급·간식비는 기존 2,045원에서 2,345원으로 증액

김승현 수습기자 | 기사입력 2019/01/10 [10:01]

천안시, 민간어린이집 부모 부담 보육료 전액 지원

어린이집 급·간식비는 기존 2,045원에서 2,345원으로 증액

김승현 수습기자 | 입력 : 2019/01/10 [10:01]

 

▲ 구본영 시장이 어린이집을 방문해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모습    © 김승현 수습기자

 

  천안시는 이달부터 보육 시책으로 민간어린이집 이용 부모 부담 보육료를 전액 지원해 완전한 무상보육을 실현하겠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민간어린이집은 정부 지원금이 따로 나오지 않아 미지원 어린이집 이용 3~5세 학부모는 6만4천원에서 8만7천원까지 부모부담 보육료(차액보육료)를 추가로 부담해 무상보육 형평성 문제가 제기돼 왔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는 지난해 8월부터 보육조례 개정을 추진해 지원근거를 마련했고, 28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이달부터 모든 민간어린이집 이용 부모부담 보육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만 3세 이상 유아를 보육하는 민간·가정 어린이집으로 유아 1만4천여 명의 아동이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시는 어린이집 영유아 2만1천여 명의 급·간식비 11억원을 편성해 1인당 1일 300원씩 인상 지원하기로 했다. 어린이집 급·간식비는 기존 2045원에서 2345원으로 증액돼 영유아의 균형있는 영양관리와 질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 밖에도 동일 어린이집에 3년 이상 근무하는 교사에게 지급되던 장기근속수당(3만원)을 확대한다. 5년 이상 근무자에게는 5만원의 장기근속 수당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시책이 학부모 보육료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없애 육아부담 경감은 물론 어린이집의 안정적 운영 지원으로 장기근무 교사 증가, 보육교사 잦은 교체 감소, 보육공백 감소 등 다양한 문제를 해소하고 보육품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보육교사의 근무여건 개선은 물론 완전한 무상보육실현, 양질의 급식제공 등 아이키우기 좋은 행복한 천안시를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천안시 어립이집 지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아산시 모 팀장, 오세현 시장 기자회견에 기자들 등돌린 원인?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