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모범 직업소개소 인증서 수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2/04 [14:18]

인천시, 모범 직업소개소 인증서 수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12/04 [14:18]

▲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4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 모범직업소개소 인증서 수여식'에서 모범직업소개소에 선정된 업체에 인증서와 현판을 전달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인천시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12월 4일 인천시청(대회의실)에서 관내 직업소개소와 관련단체 대표 및 군·구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모범직업소개소 인증서 및 유공자 표창을 수여하고, 직업소개소 운영인력에 대한 직무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인천시에는 현재 545개의 직업소개소(무료 36개, 유료 509개)가 있으며, 이곳을 통해 연간 150여 만건의 취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주로 취업취약계층의 이용율이 높아 취업지원 분야에서의 사회적 기여가 작지 않다. 

 

 인천시는 취업취약계층의 이용이 많은 직업소개소를 보다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2015년부터 「희망⁺ 취업알선업소」라는 명칭으로 모범직업소개소 인증사업과 유공자 표창을 시행하고 있다. 

 

 모범직업소개소는 취업 지원실적과 지역사회기여도 및 안정적인 취업환경 등의 항목을 기준으로 각 군․구의 추천을 받아 인천시 선정위원회에서 최종 선정한다. 

 

 올해 「2018년 희망⁺ 취업알선업소」로 선정된 업소는 녹색직업소개소 등 10개소이고 유공자는 3명이다. 이들은 직업 소개업 본연의 역할뿐 아니라 사회공헌활동 등으로 직업소개업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만든 공이 인정되어 선정되었다. 

 

 또한, 이 날 행사에는 직업소개소 운영인력을 대상을 직무교육도 함께 실시됐다. 직무교육은 직업소개소 종사자들이 알아야할 노동관계법에 대하여 중부지방고용노동청 근로감독관의 강의가 진행되었다. 

 

 홍준호 일자리경제과장은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일자리지원환경을 만들기 위해 민간직업소개소의 안정적 환경조성을 위한 정책을 앞으로도 계속 발굴 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아산시 회원종목단체 화합의밤 행사 성료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