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부여군수, “반칙·특권 OUT, 민‧관 상생 선순환 구조 구축”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0/09 [10:18]

박정현 부여군수, “반칙·특권 OUT, 민‧관 상생 선순환 구조 구축”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10/09 [10:18]

▲ 박정현 부여군수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박정현 부여군수가 취임 100일을 맞아 반칙과 특권을 없애고 민관 모두가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선순환 구조의 첫 번째 키워드로 공정을 선택하고, 기득권층과 소위 측근으로 불리는 사람들의 군정을 경계했다. “모두에게 공정한 기회가 주어져야 하기 때문에 내가 선정되지 못했더라도 공정한 군정 시스템을 믿고, 다음을 기약할 수 있는 부여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충남도내 최초 업체당 1억원 이하 발주를 원칙으로 하는 수의계약 총량제를 시행해 기득권, 측근으로 연결되는 고리를 원천 차단한 공정한 시책을 추진 중이다.

 

▲ 박정현 부여군수(오른쪽)가 국비확보를 위해 국회를 방문해 민주당 최고위원인 박완주 국회의원에게 예산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특히 역사문화관광·청정농업도시를 후손들에게 물려주겠다는 강한 의지로 기업형 축사, 폐기물업체, 태양광발전사업 등 3불정책을 시행 기존의 인·허가 업체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을 실시하고, 조례 제·개정 등 제도개선을 통해 무분별하게 우후죽순 늘어나는 비청정사업을 줄여나가겠다는 각오다.

 

실제 가축사육제한조례와 태양광발전사업을 제한하는 군계획조례를 개정해 시행 중이다.

 

박 군수는 선사와 고대, 조선, 근대문화가 살아 숨쉬는 야외박물관을 잃어버리는 순간 부여의 미래는 없다부여의 가치는 우리 스스로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부여군정이 제대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재정확충이 중요하다고 판단, 그 해결책으로 정부예산 확보에 사활을 걸고 취임 초부터 국회와 정부부처를 방문하는 적극적인 행보를 강행했다.

 

▲ 박정현 부여군수가 백제문화제 현장을 방문해 점검하는 모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그 결과 홍산·옥산 농촌지방상수도 확충사업 288억원, 도시재생뉴딜사업 133억원,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249억원, 일반국비 1,493억원, 지역발전 특별회계 317억원 등 총 2,383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박정현 군수는 긴 호흡을 두고, 어떻게 하는 것이 장래 부여에 더 큰 이익이 될지를 고민하겠다취임 때의 마음을 임기 내내 잊지 않고, 군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보폭을 맞추며 부여군수로서의 책임과 소명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충남어린이집연합회 가정분과위원회,2018년 정기총회 성료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