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중앙정부 정책에 선제적 대응 당부

중앙정부 밀어붙이기식 정책에서 벗어나 시민위한 정책 역량집중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0/08 [12:29]

박승원 광명시장, 중앙정부 정책에 선제적 대응 당부

중앙정부 밀어붙이기식 정책에서 벗어나 시민위한 정책 역량집중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10/08 [12:29]

▲ 박승원 광명시장, 중앙정부 정책에 선제적 대응 당부     © 박상진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은 최근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하안2지구 공공주택지구 지정과 관련, 일방적인 중앙정부 정책에 선제적 대응을 당부했다.

 

박 시장은 8일 오전에 가진 10월 월례회의를 통해 중앙정부 밀어붙이기식 정책에서 과감히 벗어나 광명시의 자치권을 지켜 시민을 위한 정책을 만들어 가는데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이와 관련한 지역의 민원과 언론 등에 목소리가 제대로 전달 될 수 있도록 신중하게 대응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어 자치분권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자치분권 대학 광명캠퍼스 과정에 직원들의 관심과 참여를 독려하기도 했다.

 

특히 박 시장은 한반도 평화시대와 관련, 남북교류협력 추진으로 남북복싱대회 유치 등 문화 체육교류에 관심을 당부했다. 이어 남북평화철도 연결과 관련, KTX광명역이 한반도를 관통하는 남북평화 철도의 중심역으로 역할을 할 수 있는 최적의 노선과 당위성에 대한 논리개발을 충실히 해서 정부에 제안 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준비를 당부했다.

 

박 시장은 최근 이뤄진 조직개편과 관련, 내년도 예산편성을 앞두고 새롭게 출발한다는 의미에서 서둘러서 개편이 이뤄졌다고 배경을 설명하고 각 부서장들을 중심으로 민선7기 공약사업과 내년도에 추진할 사업에 더욱 집중하고 속도를 내줄 것을 지시했다.

 

박 시장은 민선7기 공약 113건에 대한 토론과 시민들이 생각하는 다양한 정책의견에 대해 듣고 같이 토론하는 ‘500인 원탁토론회’에 대해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에 대해 고마움을 나타내며 내년부터 정례화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박 시장은 시민들의 첨예한 갈등에 대해 내실 있게 시민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해 줄 것을 주문했다.

 

박 시장은 특히 500인 원탁토론회는 시민이 당당한 민‧관협치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첫걸음으로, 시민들이 다양한 의견을 내고 듣는 과정에서 정책에 반영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시장은 내년도 예산편성과 관련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구체화하여 내실 있는 예산편성이 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겨줄 것을 당부하고 지역축제와 관련, 권역별 통합과 함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소규모 동아리 축제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박 시장은 조직의 단결과 융합으로 일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을 주문하고 조직의 분열과 불신을 조장하는 세력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해 나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충남어린이집연합회 가정분과위원회,2018년 정기총회 성료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