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바꾸는 힘 -따뜻한 편지 1171호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9/29 [14:57]

마음을 바꾸는 힘 -따뜻한 편지 1171호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9/29 [14:57]

▲ 프랑스의 소설가 빅토르 위고의 장편소설 '레미제라블'의 주인공 장발장과 미리엘 신부의 이야기    © 따뜻한 하루

 

차가운 겨울밤 시골 성당의 신부님이

성당을 청소하고 잠자리에 들려 할 때

누군가 성당 문을 두드렸습니다.

 

문을 열어주니 경찰들이 부랑자 한 명을

붙잡아 성당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신부님은 부랑자의 얼굴이 낯이 익어 

자세히 살펴보니 어젯밤 추운 날씨에 잠자리를

마련하지 못해 곤란해하며 저녁 식사를 대접하고 

성당에서 하루 지낼 수 있게 배려해 주었던

남자였습니다.

 

그런데 경찰들이 그 남자의 배낭을 열어보니

성당에서 사용하는 은촛대가 들어있었습니다.

 

경찰은 신분님에게 물었습니다.

"신부님, 이 남자가 성당의 은촛대를 가지고

있는 것이 수상해서 체포했습니다.

자기 말로는 신부님이 선물한 것이라는 데

이런 말도 안 되는 거짓말이 어디 있습니까?"

 

신부님은 조금도 당황하지 않고 말했습니다.

"맞습니다. 제가 그에게 선물한 것입니다.

그런데 왜 촛대만 가져간 겁니까?

제가 은쟁반도 같이 드렸을 텐데요.

당신은 이런 늙은 신부의 작은 호의에도

너무 미안해하는 착한 사람이군요."

 

아무렇지도 않게 은쟁반까지 내주는 신부님의 모습에 

경찰들은 미심쩍은 얼굴로 그냥 돌아갔습니다.

 

경찰들이 사라지자 남자는 바닥에 엎드려

울면서 신부님에게 사죄했습니다.

 

사실 남자는 신부님에게 많은 호의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은촛대를 훔쳐 달아난 것이었습니다.

신부님은 빙그레 웃으며 남자의 배낭에 은쟁반마저

넣어주었습니다.

 

프랑스의 소설가 빅토르 위고의 장편소설 

'레미제라블'의 주인공 장발장과 미리엘 신부의

이야기입니다. 

 

 

 

'거짓으로 증언하지 말라'

 

성직자라면 반드시 지켜야 할 십계명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신부님은 한 사람의 영혼을 구하기 위해 

기꺼이 거짓 증언을 했습니다.

 

만약에 신부님이 

'저자는 도둑놈입니다.'라고 차가운 진실을

말했으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엄격하고 차가운 진실보다는

때로는 따뜻한 용서와 부드러운 마음으로

잘못을 받아줄 때 사람은 진심으로

변화하고 뉘우치는 법입니다.

 

 

# 오늘의 명언

용서는 과거를 변화시킬 수 없다.

그러나 미래를 푼푼하게 만든다.

– 파울 뵈세 –

(편집자 주: 푼푼하다=모자람이 없이 넉넉하다.)

 

= 따뜻한 댓글은 다른 가족님께 힘이 되는 소중한 글입니다 =


= 여러분이 있어서 오늘도 '따뜻한 하루' 입니다 =


결연 자전거
신발
온새미로자활꿈터 도시락을부탁해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정글북만들기
모기장지원
우분투결연
생명의물
해외결식아동
동물보내기
따뜻한하루 추천하기
<따뜻한 하루 제공>
 
충남어린이집연합회 가정분과위원회,2018년 정기총회 성료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