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문 대통령, 평양 정상회담때 납북자 송환 제기해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9/13 [04:45]

홍문표, "문 대통령, 평양 정상회담때 납북자 송환 제기해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9/13 [04:45]

 

▲ 홍문표 국회의원이 12일 국회에서 납북자 송환 촉구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자유한국당 홍문표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예산․홍성)이 주최하고 전후 납북자 피해가족 연합회와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주관하는 ‘평양남북정상회담, 납북자 송환 촉구를 위한 긴급 정책토론회가 9월 12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9월 평양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납북자 생사확인 및 송환문제를 북에 공식적으로 제의할 것을 촉구하고 납북자 송환 문제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 납북자 가족들 200여명과 함께했다. 

 

토론회의 좌장은 중앙대학교 법대 제성호 교수가 맡았고, 발제는 고려대학교 행정전문대학원 남성욱 원장이 진행했다. 또한 이미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 최성룡 전후 납북자 피해가족 연합회 이사장,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 장용훈 연합뉴스 통일외교부 기자가 토론자로 나서 열띤 토론에 임했다.

 

남성욱 고려대학교 행정전문대학원장은 발제에서 미국과 일본의 사례를 비교하며 바람직한 남북정상회담의 방향성을 제시하였고 납북자 송환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는 납북자 문제에 대해 안일하고 방일하게 대처하는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였고, 이미일 6.25납북인사 가족협의회 이사장은 최근 송갑석 민주당의원이 발의한 ‘납북자’를 ‘실종자’로 변경하는 문제에 대해 공식적 사과를 요청하며 전시납북자 가족들의 애환과 고충을 토로하였다. 

 

또한 최성룡 전후납북자피해가족연합회 이사장은 아직 북에 살아있을 것이라 추정되는 전후납북자에 대한 빠른 송환을 촉구하였고, 장용훈 연합뉴스 기자는 향 후 남북관계 개선 과정 속에서 여러 이해 당사자들로부터 다양한 의견들이 개진될 수 있기 때문에 공정한 언론보도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 하였다. 

 

▲  홍문표 의원이 12일 국회에서 납북자 송환촉구 긴급 토론회를 열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한편 토론회에서 납북자 가족들은 정부의 안일한 납북자 대책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였다. 납북자 가족 이00씨는 “대한민국 정부가 자국 국민(납북자)을 책임지지 않고 오히려 납북자를 실종자로 만들어 낙동강 오리알 신세로 전락시키는 것은 비극적인 일이다.” 며 납북자 문제의 조속한 타결을 촉구했다. 다른 납북자 가족 김00씨는 “집권여당이 나서서 납북자 문제를 공식적으로 폐기하려는 처사는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다.”며 울분을 터뜨렸다. 

 

토론회를 주최한 홍문표 의원은 먼저 “납북자 가족들의 슬픔과 사연을 절절히 이해할 수 있는 자리였다”며 “납북자 조기 송환과 사회 공론화를 위해 뜻을 함께하는 국회의원들과 공식 모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반드시 납북자 송환 문제를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제기하고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 고 강조했다. 

 
광고
송파구,신영희 명창 등 국악 추석특별공연 22일~24일 서울놀이마당서 개최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