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수원시, 폭염 일수 20일 넘어 늑장 '쿨비즈' 시동

반바지에 상의는 긴 옷입은 역주행 복장도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8/10 [20:00]

부천시·수원시, 폭염 일수 20일 넘어 늑장 '쿨비즈' 시동

반바지에 상의는 긴 옷입은 역주행 복장도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8/10 [20:00]

 

▲ 하의는 반바지, 상의는 긴팔을 입은 부천시 공무원     © 부천시청 제공

 

부천시(시장 장덕천)가 폭염 일수가 23일째인 지난 7일 ‘시원차림 복장 시행’ 공문을 전 부서에 뒤늦게 발송했다.

 

폭염기간 동안 에너지 절약과 업무능률 향상을 위해 노타이, 반바지, 면바지 등 간편한 옷차림을 권장한다는 내용이다. 폭염일수가 23일이나 된 뒤에야 간편 복장을 허용한 늑장 행정이 아닐 수 없다.

 

특히 반바지와 샌들을 쿨비즈 차림에 포함한 슈퍼쿨비즈 운영 방침으로 눈길을 끈다. 여름철 많은 공공기관과 기업이 쿨비즈 차림을 권장하고 있으나 반바지 차림은 제외되는 경우가 많았다. 

 

시의 반바지 허용에 직원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특별한 행사나 강제규정 없이 부서별 자율 참여 방식으로 오히려 부담 없이 반바지를 입을 수 있다. 

 

장덕천 시장은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여름철 획일화된 복장으로 활동에 불편함이 많았지만 이번 반바지 등 편하고 시원한 복장으로 일의 효율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슈퍼쿨비즈 복장 착용은 의무가 아니라 권장사항으로, 직원들에게 부담이 될 수 있는 이벤트성 행사를 하기 보다는 자율적인 참여로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입법천사 서영교 국회의원의 품격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