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 충남도교육감,러시아 방문 중 급 귀국..폭염대책수립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8/03 [02:26]

김지철 충남도교육감,러시아 방문 중 급 귀국..폭염대책수립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8/03 [02:26]

 

▲김지철 교육감이 러시아 방문 중 급히 귀국하여 공사현장을 찾아 폭염피해 방지를 당부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록적인 폭염으로 온열질환자가 급증하자, 해외 교육기관 협력 및 인문학기행 학생격려 차 러시아를 방문 중이던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남은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급거 귀국해 폭염 피해 최소화 대책 수립에 나섰다.   

 

충남교육청은 2일 오전 9시 20분 김지철 교육감을 비롯한 과장급 이상 간부직원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폭염 피해 최소화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여름방학 중에도 계속되고 있는 학생 운동부의 훈련과 방과후활동, 돌봄교실의 안전한 운영과 시설공사 현장 안전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현재 충남에서는 초·중·고 579곳에서 6만7333명의 학생들이 여름방학 방과후학교에,초등학교 420곳에서는 학생 9984명이 초등돌봄교실에 참가하고 있다. 

 

▲ 김지철 교육감이 러시아 방문 중 급히 귀국하여 폭염대책을 마련하는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교육청은 우선 폭염이 멈출 때까지 폭염 비상 대책반 운영과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해 재난상황에 준해 대비키로 했다. 학생부 훈련과 야외 체험 등 방과후활동에 대해서는 충분한 휴식과 함께 폭염에 노출되지 않도록 관리하고, 돌봄교실은 빈틈없는 저학년 관리 및 안전사고 관리에 주력할 방침이다. 되도록 야외활동 대신 실내에서 활동을 진행하도록 하며, 실내공간 활용이 원활치 않을 경우에는 지체 없이 훈련 및 활동을 전면 취소하도록 학교현장에 요청하기로 했다.

  

시설공사 현장에 대해서는 인부들의 휴식 보장과 무리한 공사 진행이 없도록 공사업체에 긴급 협조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 김 교육감은 “이미 예정된 해외일정이어서 부득이하게 출발했지만 연일 계속되는 폭염소식에 더 이상 머무를 수 없었다”면서 “이번 폭염으로 인해 충남 학교현장에서 단 한 명의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충남교육가족 모두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폭염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마치고 온양여고 농구부 등 일선학교 운동부 활동 현장점검에 나섰다. 

 

한편, 지난 30일 러시아로 떠났던 김지철 교육감은 러시아 극동연방대학과 처음 실시되는 충남과학교사 20명의 연수 진행과정 점검과 협조를 위해 블라디보스톡 총영사 접견, 한국어교육원과 국제학교 방문 등을 서둘러 마치고 당초 4일 귀국 예정이었던 남은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1일 오후 긴급 입국했다.

 
[포토] 오세현 아산시장,평화의 소녀상에서 북한·유럽행 열차를 꿈꾸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