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서북서, 찾아가는 지문등록 서비스 큰 호응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7/31 [07:04]

천안서북서, 찾아가는 지문등록 서비스 큰 호응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7/31 [07:04]

 

▲천안서북경찰서는 실종예방을 위한 찾아가는 지문 사전등록 활동을 펼쳤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천안서북경찰서(서장 박세석)는 2018년 7월 26~27일 이틀 간, 천안시 서북구 관내 어린이집·장애인시설3곳을 방문하여 ‘찾아가는’ 지문 등 사전등록 활동을 실시하였다. 경찰은 현재 상시적으로 신청을 받아, 방문 사전등록 활동을 하고 있으며 홍보활동에도 전념하고 있다.

 

 지문 등 사전등록 활동은 18세미만의 아동․지적장애․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실종예방을 위해 보호자 신청을 받아 대상자들의 정보를 경찰청 실종자 정보시스템에 등록하여, 실종 시 등록된 정보를 활용해 신속하게 발견하는 제도이다. 또한, 필요한 주민들에게 더 많이 등록할 수 있도록 선정된 업체와 협력하여 방문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경찰은 보호자들이 ‘안전드림 홈페이지’ 또는 ‘안전드림 앱’에서 직접 등록할 수 있도록 마련해 놓았으며, 경찰관서를 방문하기 어려운 대상자들이 홈페이지와 어플을 이용하여 쉽게 등록할 수 있다. 또한, 사전등록 제도 시행 이후 현재까지 실종아동 등이 10% 감소된 것이 확인되었으며,실종예방과 보호자에게 신속하게 인계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 천안서북경찰서장은 “특히, 지적장애인·치매환자는 단체등록이 곤란하고 제도 인식 부족, 등록 기피로 인해 대상자들의 실종예방에 꼭 필요한 제도임에도 등록률이 저조한 상황으로, 지자체와 주민들의 관심과 협업 구축이 필요하다. 경찰도 제도 홍보와 인식 전환을 위해 다양한 추진활동에 힘쓰겠다.”고 말하였다.

 
광고
세종대 국제교육원 임정희 무용과 교수, 전통무용 '국무총리상' 수상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