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하루] 딸을 위해 변신하는 아빠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7/12 [09:00]

[따뜻한하루] 딸을 위해 변신하는 아빠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7/12 [09:00]

 

 

아직 어린 여자아이에게 탈모증이 생겼습니다. 

아이는 남들과 자신이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고  

슬퍼할 만큼 충분히 성장한 아이였습니다. 

자신의 반들반들한 머리가 부끄러워서 싫었습니다. 

다른 사람들 앞에서 감추고 싶었습니다. 

 
아이의 아빠는 딸의 슬픔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딸의 손에 전기이발기를 쥐여주고  

자신의 풍성한 머리를 박박 밀게 했습니다. 

아빠의 머리를 깎는 딸은 즐거웠습니다. 

 
사랑하는 아빠의 모습이 자신과 같아진다는 것이, 

그리고 그 행동에 담긴 아빠의 사랑이  

느껴지는 것이 행복했습니다. 

 
삭발하는 아빠는 딸에게 끊임없이 말했습니다. 

"아빠는 머리카락을 깎는 것이 조금도 부끄럽지 않아. 

아빠도 너처럼 될 수 있어. 

우리 딸의 머리는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워." 

 
딸은 자신을 위한 아빠의 모습이 사랑스러웠습니다. 

그래서 자신의 아픔과 함께하는 아빠의 머리를 안고  

엄지손가락을 척 올려세워 보였습니다. 

 
자식을 키우는 부모는 많은 것을 희생합니다. 

자식을 위해 자신의 젊음을 바치고, 

열정을 바치고, 꿈을 바칩니다. 

 

그러나 부모에게 그 모든 희생은 

기쁨입니다. 행복입니다. 

그것이 부모입니다. 

그리고 사랑입니다. 

 
하단에 읽고 난 느낌을 클릭하시면 

딸의 웃는 얼굴을 보기 위해 머리카락을 포기하는  

아빠의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자신을 그와 동일시 하는 것이다.

 – 아리스토텔레스 –

 

 = 따뜻한 댓글은 다른 가족님께 힘이 되는 소중한 글입니다 =


= 아이들에게 따뜻한 '우리 집'을 돌려주세요 =


= 여러분이 있어서 오늘도 '따뜻한 하루' 입니다 =


결연 강뉴
나눔행사
정글북 만들기 우분투 결연
나눔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항상 배고픈 아이들
해외지부 소식
온새미로
도시락을부탁해
우리
꽃잎바람개비
칭찬꽃릴레이
지난캠페인
제휴문의
감동
따뜻한 편지신청
베스트감동편지
힐링이벤트
따뜻한하루 추천하기

 <따뜻한 하루 제공> 

 
광고
활빈단, "대우조선해양노조, 혈세13조7천억 투입해 정상화 시켰더니 배부른 파업하나?"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