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장헌 충남도의원,"지방선거 전, 道 1차 추경 982억 예비비 대폭 증액 사유 밝혀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15:40]

안장헌 충남도의원,"지방선거 전, 道 1차 추경 982억 예비비 대폭 증액 사유 밝혀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7/11 [15:40]

▲ 안장헌 충남도의회 의원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공휘, 이하 행자위) 안장헌 위원(아산4)는 11일 열린 기획조정실 업무보고 자리에서 지역발전전략 수립시 치밀한 계획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지방선거전 1차 추경시 982억 대폭 증액한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안장헌 위원(더불어민주당,아산4지역구)은 “지난 10년간 거점형 계획의 목표설정, 사업추진 진행과정 등에 관한 설명이 필요하다”며 “거점형 지역발전전략 수립시, 지역사회와 국가적 요구를 반영한 각자의 권역에 맞는 치밀한 지역계획 수립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1차 추경에 982억원의 예비비를 대폭 증액한 사유를 밝혀 달라”며 “지방선거전에 1차 추경을 급하게 처리한 것은 지나친 정무적 행위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제305회 임시회 상임위원회 회의 모습 (2018.7.11)     ©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제공

 

한편, 이영우 위원(보령2)은 “중앙부처의 대부분이 세종시로 이전한 상황에서 서울사무소의 운영이 필요한지 의문이다”라며 “시대의 흐름에 맞는 구조조정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 위원은 또 “도내 전문 해양인력 양성을 위한 학과 신설이 필요하다”며 “충남도립대학교의 해양수산학과가 신설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 달라”고 건의했다.

 

이공휘 위원장(천안4)은 “추경편성시 예산을 확정하기 전에 지역현안, 국비확보, 시군요청사업 등 미리 의회와 상의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날 행자위는 충남도 지속가능발전 기본 조례안 심사에서 기능과 필요성 등에 대한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 심사를 보류했다.

 

안장헌 도의원을 비롯한 충남도의회 행자위 위원들의 철저한 감독으로 도 행정이 보다 투명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광고
송파구,신영희 명창 등 국악 추석특별공연 22일~24일 서울놀이마당서 개최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