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국회의원, 유관순 열사 서훈 등급 격상 추진

유관순 열사 3등급(독립장)으로 저평가..시급히 상향 재종정 해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7/06 [16:26]

홍문표 국회의원, 유관순 열사 서훈 등급 격상 추진

유관순 열사 3등급(독립장)으로 저평가..시급히 상향 재종정 해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7/06 [16:26]

▲ 홍문표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홍문표 의원(예산․홍성)은 6일 일제강점기 3·1운동의 상징적인 인물인 유관순 열사의 서훈 등급을 격상시키기 위해 ‘상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하였다.

 

홍문표 의원은 “유관순 열사는 3·1 운동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상징적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서훈은 3등급(독립장)에 불과해 저평가 논란이 계속되어 왔다.”고 하면서 “유관순 열사의 훈격에 대한 판단이 국민적 인식이나 평가에 비해 저평가됐기 때문에 시급히 상향 재조정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제정안의 주요 내용은 현행법에는 서훈의 확정과 취소에 관한 규정은 있으나 서훈의 변경에 관한 규정은 존재하지 않은 실정이다.

 

이에 서훈의 확정 이후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는 등 훈장 또는 포장을 받은 사람의 공적을 다시 심의하여 서훈의 종류 및 등급을 달리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는 경우에는 국무회의의 심의를 거쳐 서훈을 변경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홍문표 의원은 “이 법안이 통과되면 서훈을 변경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유관순 열사처럼 현저히 낮게 서훈이 매겨진 역사적 인물들이 재평가될 수 있을 것이다.”라며 “반드시 법안이 통과 될 수 있도록 강력히 추진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김구 이승만·안창호·안중근 등 30명이 대한민국장(1등급)이고, 신채호·신돌석·이은찬 등 93명은 대통령장(2등급·93명)으로 분류돼 있다.

 
광고
활빈단, "대우조선해양노조, 혈세13조7천억 투입해 정상화 시켰더니 배부른 파업하나?"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