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해규 경기도교육감 후보, "주진우 기자는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진실 밝혀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6/10 [13:45]

임해규 경기도교육감 후보, "주진우 기자는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진실 밝혀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6/10 [13:45]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한 사퇴 여론이 비등해지고 있는 가운데 보수진영의 임해규 경기도교육감 후보가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한 논란의 종식을 요구하고 나섰다.

 

임해규 후보는 10일 “같은 경기도 지역이어서 그런지 교육감 후보임에도 이재명 도지사 후보에 대해 묻는 사람들이 많다”면서 “연일 신문과 방송에서 쏟아지는 이재명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로 교육감 선거는 묻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임해규 후보는 “교육감 후보로서 공인의 스캔들도 낯 뜨겁지만 이를 은폐하기 위한 거짓말이 계속되고 욕설이 난무하는 것은 어린 학생들에게 안 좋은 ‘트라우마’가 될 수도 있다”면서 “교육감 후보들이 인성교육을 강화하겠다고 공언해봐야 사회지도층이 이러면 아무 소용없다”고 지적했다. 

 

사이버 폭력, 따돌림, 집단구타, 금품갈취 등을 보고 유사하게 따라하는 학습효과로 폭력당한 사람도 가해자로 변하는 등 전염이 강한 게 청소년기 학생의 특징인 만큼 사회지도층이 ‘갑’의 위치에서 자행하는 성희롱, 성추행, 성폭력 사건들은 어린 학생들에게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임해규 후보는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드루킹 다음으로 가장 많이 언급되는 것이 이재명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이라면서 “여배우 김부선씨는 진실을 밝히고, 이재명 후보는 욕설 논란 음성파일이 공개된 만큼 왜, 어떤 상황에서 그런 일이 발생했는지 다시 한 번 해명하면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한 진실공방을 가릴 ‘키맨’은 시사인의 주진우 기자인 만큼 그가 이를 밝혀야 의혹이 정리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임해규 후보의 진단이다.

 

임해규 후보는 “여배우 김부선씨는 딸의 앞날이 걱정돼 입장을 번복했을 뿐이라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말한 것으로 안다”며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의 말처럼 은폐를 위해 폭력적인 방법이 동원됐다면 교육계에 몸담은 사람으로서 간과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남경필 후보는 미투 운동은 누가 누구하고 불륜관계에 있다는 것이 아니라 그 과정에서 우월적 지위를 가지고 상대적으로 약자인 사람, 그것도 여성에게 권력의 압박 또는 폭력이 있었는지 여부가 핵심이라고 말한 바 있다.

 

임해규 후보는 “교육감 후보로서 이재명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에 관여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면서 “하지만 지역의 미래를 좌우할 교육과 도정의 수장을 뽑는 선거가 여배우 스캔들로 뒤덮여 버리는 상황은 결코 간과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임해규 후보는 “여배우 김부선씨는 진실을 밝히고, 이재명 후보는 논란과 의혹에 대해 다시 한 번 공개적으로 해명해야 한다”며 “특히 진실공방의 키맨으로 거론되는 주진우 기자는 더 이상 침묵하지 말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양승조 도지사 당선인, 더 행복한 충남 준비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