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인천대학교, 주한 외국대사·외교관·가족 초청행사 개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5/28 [23:24]

국립 인천대학교, 주한 외국대사·외교관·가족 초청행사 개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5/28 [23:24]

▲ 인천대학교, 주한 외국 대사·외교관 초청 행사     © 인천대 제공


 세계 100대 대학 진입을 지향하는 국립 인천대학교(총장 조동성)는 5월 28일(월) 오전 10시 우수학생 유치와 대학홍보를 위해 '주한 외국대사 및 외교관 초청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미얀마, 라트비아, 루마니아, 과테말라, 볼리비아 등 5개국 주한대사와 벨라루스, 우즈베키스탄, 남아프리카공화국, 엘살바도르, 가나, 베네수엘라, 아프가니스탄, 페루, 투르크메니스탄, 파라과이 등 10개국 대사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조동성 총장은 세계 100대 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한 인천대의 비전과 우수 캠퍼스, 매트릭스 칼리지 등을 직접 소개했고, 채드 앤더슨 국제교류원장은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영어강의, 장학금, 기숙사 등 입시설명회를 진행했다. 

 

▲ 인천대, 주한 외국 대사 및 외교관 초청 행사    © 인천대 제공


 대학 소개후 주한 외국대사 추천 외국인 학생에게 4년간 장학금을 지급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볼리비아 대사관, 파라과이 대사관, 과테말라 대사관과 체결했다.

 

 이후 국제학생회(ISSC, International Student Supporting Community) 소속 재학생들의 영어 소개로 전망타워, 도서관 등을 둘러봤다. 

 

▲ 세계 16개국 주한 대사 및 외교관과 가족들이 100미터 인절미 만들기 이벤트를 하고 있다.   © 인천대 제공


 또한, 학생홍보대사(드림이) 및 재학생들과 함께 세계 100대 대학을 기원하는 의미로 100미터 인절미 만들기 이벤트에 참여했다. 

 

 인절미 이벤트는 28일부터 4일간 열리는 대학축제 비주점 행사의 일환으로, 외교관들에게는 한국문화체험의 기회를 주고 재학생들에게는 함께 만들어가는 건전한 축제문화를 인식시키고자 기획됐다.

 

 대학을 방문한 뚜라 뗏 오 마응 주한 미얀마 대사는 “최첨단 캠퍼스와 대학 비전이 인상적이었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앞으로 글로벌 명문대학으로의 도약을 응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동성 총장은 “세계 100대 대학 진입을 향한 인천대의 모습을 전 세계에 보여주고, 세계의 우수 인재들이 인천대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수 있도록 알려주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준비했다”고 말했다.

 
광고
세종대 국제교육원 임정희 무용과 교수, 전통무용 '국무총리상' 수상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