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천안시장 후보, 민간·가정 어린이집 차액 보육료 전액 지원 및 보육교사 근속수당 늘려 처우개선

어린이집 급·간식비 및 친환경 식재료 공급으로 안전한 먹거리 제공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5/18 [18:04]

구본영 천안시장 후보, 민간·가정 어린이집 차액 보육료 전액 지원 및 보육교사 근속수당 늘려 처우개선

어린이집 급·간식비 및 친환경 식재료 공급으로 안전한 먹거리 제공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5/18 [18:04]

▲ 구본영 천안시장 후보     

구본영 더불어민주당 천안시장 후보는 18일 ‘구본영의 아이사랑 공약’을 발표하고 ‘민간어린이집 학부모 보육료 부담차액 해소’와 법정 저속득층 차액 보육료를 전액 지원하겠다고 공약했다.

 

또한 어린이집의 급·간식비 지원 및 친환경 식재료를 공급하는 한편 저임금과 열악한 근로조건에서 근무하는 보육교사들의 장기 근속수당을 늘리는 등 맞춤형 보육환경을 조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구 후보는 국공립 어린이집에 다니지 못하는 민간어린이집 자녀들의 차액 보육료를 전액 지원해 불합리한 보육료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천안지역 민간어린이집의 누리과정(만 3세-5세) 학부모는 국공립어린이집에 비해 한 달에 평균 7만 원이 추가부담하고 있는 실정이다.

 

구 후보는 “민간어린이집 학부모 보육료 차액을 지원해 가정의 부담을 줄이는 것은 엄마와 아이의 일상을 책임지는 안심도시를 만드는 일”이라며 “미래의 보육 환경을 촘촘히 만들어 부모님의 걱정을 덜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구 후보는 또 저소득층에 보육하는 정부 미지원 시설에 대한 차액 보육료도 전액 지원해 질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했다. 천안지역 저소득층 보육시설은 현재 61곳(3-5세, 누리과정)에 분포돼 있으나 가정 형편이 낮아 경제적 부담이 큰 것으로 파악된다. 구 후보는 저소득층 아이들의 보육료 부담을 완전히 해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특히 구 후보는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대한 급·간식비와 친환경 식품비를 지원해 아이들에게 가장 안전하고 신선한 먹거리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구 후보는 “부모와 아이가 안심하고 먹고 생활하는 보육환경을 만드는 것이야말로 편안한 안심도시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열악한 근로조건에서 일하는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에 대한 처우도 공약했다. 구 후보는 지난해부터 시행해온 3년 이상 보육교사에게 지원하던 월 3만 원의 장기근속 수당을 3년 이상 근속자에는 3만 원, 5년 이상자에는 5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구 후보는 “저임금과 열악한 근로조건에서 근무하는 보육교사들의 처우 개선을 통해 안정적 근무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이직률을 낮추고 보육서비스 수준을 향상해 마음 놓고 아이를 맡기는 보육환경을 개선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구 후보는 △어린이집 안심보험 안전공제회 가입비 전액지원을 비롯해 △24시간 아동진료센터 운영 △천안어린이 전문병원 설립 △맞벌이 가정 온종일 돌봄교실 확대 △중·고교 신입생 교복비 지원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등 공약을 내놓은 바 있다.

 
광고
민주당 아산갑 1차 산행, "더불어 즐거운 정당생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