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돌발해충 방제 5월 말~6월 초 적당 … 농림‧산림지 동시 진행해야

김병화 | 기사입력 2018/05/14 [08:02]

경기도농업기술원, 돌발해충 방제 5월 말~6월 초 적당 … 농림‧산림지 동시 진행해야

김병화 | 입력 : 2018/05/14 [08:02]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돌발해충의 방제 시기는 5월말부터 6월초까지가 적당하고, 농경지와 산림을 동시에 방제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14일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원내 곤충자원센터에서 도내 농촌지도부서, 산림부서, 공원부서 병해충 담당공무원 80여명을 대상으로 농림·산림지 돌발해충 협업방제 현장 연시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시회는 ▲2017년 발생현황 및 금년 발생양상 ▲발해충 협업 방제 사례발표 ▲농림지, 산림지 동시발생 돌발해충 방제요령 ▲주요 방제장비 사용 요령 및 제원 등 설명 ▲병해충 방제기 활용 돌발해충 방제시연 순으로 진행됐다.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미국선녀벌레,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등 돌발해충은 산림에서 발생한 뒤 농경지로 이동해 피해를 주고 있어 산림과 농경지를 동시에 협업해 방제해야 한다. 특히 과수원 등 농경지와 산림이 붙어있는 경우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은 깨어나는 시기가 달라 해충 80~90%가 깨어난 5월말부터 6월초까지 1차 방제하고, 1차 방제 후 1주일 지나 발생 상태를 살펴본 뒤 2차로 방제해야 한다.

 

김순재 경기도 농업기술원장은 “현재 농가에 돌발해충 공동방제 약제가 공급됐는데 자신의 농경지뿐만 아니라 방제기가 닿는 농경지 주위, 그리고 산림부서와 협업으로 산림지역까지 함께 방제하여 돌발해충 피해를 줄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고
김종필 행복연구소장, 개 사료 가격보다 못한 어린이집 급식비 지적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