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발전의 기폭제가 될 국도 3호선 ‘평화로’ 정비 시급

김병화 | 기사입력 2018/05/10 [07:45]

경기북부 발전의 기폭제가 될 국도 3호선 ‘평화로’ 정비 시급

김병화 | 입력 : 2018/05/10 [07:45]

최근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통일 분위기가 조성되는 가운데, 경원축 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국도3호선 ‘평화로’의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경관을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10일 평화로 가로환경 실태와 주변지역 현황을 분석하고 가로환경 개선 및 특화가로 조성을 제안한 ‘경기북부 평화로 특화사업 정책방안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국도 3호선인 ‘평화로’는 의정부시(8㎞)-양주시(13㎞)-동두천시(12㎞)-연천군(32㎞)을 잇는 경기북부 경원축의 핵심가로이며 총 연장은 65㎞로 약 80만 명의 인구가 밀집하고 있다. 강원도 철원군을 통하여 북한의 원산을 잇는 미래 통일한국시대의 핵심 개발축으로, 전철 1호선이 나란히 놓여 있으며 향후 GTX 노선이 예정되어 있는 유라시아 철도 구상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최근 의정부시, 양주시, 포천시 등의 도시개발사업으로 시·군 간 연결 기능이 강화되고 있으며, 특히 경원축의 인구 대다수가 집중되어 있어 광역철도로의 접근과 보행도로 및 자전거도로 연결, 개인교통수단 통행 가능여부가 중요해지고 있다.

 

현재 평화로는 총 연장 65㎞ 중 인도 미설치 구간이 약 20㎞ 정도이고, 자전거도로의 경우 12㎞만이 개설되어 있으며, 약 22㎞가 신규 신청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 간 연결 기능이 차량 위주로 되어 있어 보행이나 자전거를 통한 이동이 어려운 실정이다.

 

또한 보행이 가능한 시가지 구간은 전신주와 간판 난립 등으로 인하여 무질서한 시가지 경관을 형성하고 있어, 경원축 도시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강식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평화로의 획기적인 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경기북부 평화로 전 구간에 대한 ‘가로환경 개선사업 기본계획’ 수립이 시급하며, 도시계획과 건축, 문화관광 등을 아우르는 평화로 특화가로 조성사업이 추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평화로 가로환경개선 수립방안으로 ▲보행 및 자전거도로 연결기능 강화 및 환경 개선 ▲시설물, 건축물 파사드, 전신주 지중화, 기반시설 등 가로경관의 정비 ▲지역 관광문화자원들과의 연계 강화를 통한 스토리텔링이 있는 상징가로 조성을 제안했다.

 

특히 평화로 특화 가로 조성사업의 활성화와 실질적 시행을 위해서는 ▲사업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 구축 ▲중앙정부 지원 및 협력체계 구축 ▲단계별 사업시행을 위한 예산 확보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연구위원은 “평화로 전역에 관한 발전 방향이 제시하지 않고, 각 시·군별 사업이 진행될 경우 평화로의 체계적 정비를 통한 상징성 구현이 어렵다”며 “경원축 시·군의 도시 경쟁력을 확보하고 도시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평화로 전반의 기반시설 정비와 경관 개선, 보행로 확충 등 종합적인 정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광고
광고
자유한국당 예산군 출마 홍문표 사단 필승 다짐 화이팅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