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채 광주광역시장 예비후보, 128주년 세계 노동절 기념 대회 참석

노동조합 조직률 20% 달성, 노동재단 건립, 사회연대경제기금 조성 약속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18/05/02 [10:36]

나경채 광주광역시장 예비후보, 128주년 세계 노동절 기념 대회 참석

노동조합 조직률 20% 달성, 노동재단 건립, 사회연대경제기금 조성 약속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입력 : 2018/05/02 [10:36]

 

▲나경채 정의당 광주시장 예비후보    ©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노동정책 후퇴로 이어지는 이용섭 후보의 경제자유구역 공약 철회 요구  

 정의당 나경채 광주시장 예비후보는 5월 1일 계림동 재개발 8구역에서 열린 ‘건설노동자 임단협 투쟁 선포식’과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세계 노동절 대회를 참석 하여 노동절 128주년을 노동자들과 함께 하였다.

 나경채 후보는 “분단과 적대의 시대가 사라지고 한반도 운명이 전환기에 들어 선 지금, 노동자들의 운명도 획기적인 전환으로 이어지게 준비하는 것이 정치과제”라고 밝혔다.

 

 나경채 후보는 “민선 6기 윤장현 시장이 광주시정에 최초로 노동정책을 도입했다”며 “이는 지방자치 역사에서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며, 윤장현 시장의 노동정책을 이어갈 것이라고 하였다.

 

 또한 민선 7기에서는 “노동조합 조직율 20% 달성을 시정의 주요 목표로 삼을 것”이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동재단을 설립하고, 노동국을 신설하여 전문적인 노동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저임금 노동자들과 청년들의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노동조합과 기업이 참여하는 ‘사회연대경제기금’을 조성하는 등 친노동시장이 되겠다”고 구체적인 공약을 밝혔다.

 

 나경채 후보는 “이용섭 후보가 주장하는 경제자유구역이 지정되면 광주의 노동환경은 폐허가 될 것”이라며 “최근 정부가 새만금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해제 했다며 , 이용섭 후보가 우리나라 경제자유구역 실태를 다시 한 번 점검해 보고 공약을 철회할 것”을 요구 하였다.

 

 
나경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김종필 행복연구소장, 개 사료 가격보다 못한 어린이집 급식비 지적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