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어업인 정착지원사업 전남 54명 최다

생기 있는 어촌 활성 위해 최장 3년간 매월 100만 원 지원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18/04/14 [20:38]

청년어업인 정착지원사업 전남 54명 최다

생기 있는 어촌 활성 위해 최장 3년간 매월 100만 원 지원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입력 : 2018/04/14 [20:38]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최연수)은 청년 어업인들이 어촌에 들어와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청년어업인 영어정착지원 사업’에 총 54명이 선정돼 4월부터 혜택을 받는다고 14일 밝혔다. 전국적으로는 100명이 선정됐다.

청년어업인 영어정착지원 사업은 어촌 정착과 창업에 필요한 정보 수집, 어업 분야 창업 비용 등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도입됐다. 만 40세 미만 귀어인 가운데 어업경력 3년 이하의 신규 창업자를 대상으로 사업 신청을 받아 서류․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전라남도는 청년인력이 어촌에 정착해 수산업을 안정적으로 경영하도록 귀어․귀촌 사업을 다양하게 홍보하고 대상자를 발굴한 결과 전국 선정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선정된 청년어업인에게는 매달 1인당 월 100만 원을 최장 3년간(3년차는 조건불리지역 어업인에게 한해 지급) 지원하며, 희망할 경우 어업기술교육 및 멘토링 지원도 가능하다.

최연수 원장은 “선정된 사업자들이 어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귀어학교와 연계해 어업인 전문교육을 하고, 어업 현장 기술을 지원하는 등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바른미래당 아산을, 유기준→시장,지용기→도의원, 김영숙·장범식→시의원 승리 다짐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