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갑 한태선 캠프, 이규희 예비후보 ‘허위사실 및 비방 유포’ 선관위에 고발

문자메시지 조작, 출처불분명 여론조사결과, 후보자 비방 등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4/14 [06:02]

천안갑 한태선 캠프, 이규희 예비후보 ‘허위사실 및 비방 유포’ 선관위에 고발

문자메시지 조작, 출처불분명 여론조사결과, 후보자 비방 등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4/14 [06:02]

▲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 민주당 한태선 예비후보 캠프 관게자가 이규희 예비후보를 선거법 위반 관련 선관위에 고발하고 있다.     © 한태선 예비후보 캠프


더불어민주당 천안갑 국회의원재선거 한태선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이하 한태선 캠프)측이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 등으로 같은 당 이규희 예비후보를 선관위에 고발했다.

 

13일 한태선 캠프는 동남구선거관리위원회에 “이규희 예비후보가 도를 넘어선 네거티브를 지속하는 가운데 한태선 예비후보를 향한 심각한 허위사실과 비방을 유포해 이를 선관위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한태선 캠프 관계자는 “4월 12일 오후 2시경 한태선 예비후보가 선거를 포기하고 이규희 예비후보를 돕는 것 아니냐라는 전화가 선거캠프로 빗발쳤다”며 “사실을 확인해보니 악의적으로 조작된 문자가 SNS를 통해퍼지고 있었다. 한태선 예비후보의 이름으로 보내진 문자는 지금 천안갑여론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이규희 예비후보를 선택해달라는 어처구니없는 내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규희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문자를 한태선 후보가 보낸 것 처럼 되어 있다.     © 한태선 캠프 제공

 

이 관계자는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이자 지지자들의 결집을 방해하고 한태선 예비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이규희 예비후보의치밀한 음해”라며 “공명정대해야 할 선거를 치졸하고 야비한 수법으로 더럽히는 작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와 함께 한태선 후보를 향해 무차별적인 인신공격성 네거티브와 출처확인 없이 살포된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도 선관위에 고발했다.

 

한태선 캠프 관계자는 “이규희 후보의 네거티브를 예상하긴 했지만 정도가 너무 심하다”며 “이규희 후보가 살포한 SNS 선전물의 내용을 살펴보면 자신의 전과는 민주화운동 중에 얻은 것인 반면에 한태선은 이규희가 민주화운동을 하고 있을 때 음주운전이나 하고 있었다는 취지의 비방을 하고 이를 무차별적으로 유포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천안갑 국회의원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모두 1위로 조사됐다는 선전물도 허위사실”이라며 “해당 선전물은 여론조사 기관 등 출처에 대한 정보가 표시되지 않은 명백한 허위”라고 꼬집었다.

 

이 관계자는 “정도를 넘어선 허위사실과 비방에 대해서는 분명히 죗값을 치러야 한다”며 “선관위의 엄중한 처벌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따뜻한하루] 당연히 해야할 일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