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오혜진 순경] 학교폭력, 주변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오혜진 순경 | 기사입력 2018/04/10 [20:58]

[기고=오혜진 순경] 학교폭력, 주변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오혜진 순경 | 입력 : 2018/04/10 [20:58]

▲ 오혜진 순경/천안서북경찰서 성정지구대     


 학교폭력은 저학년·고학년, 남·여 학생 할 것 없이 우리나라 모든 청소년들의 가까이에 있다.

 

 최근 학교폭력을 견디다 못해 아파트에서 투신자살한 초등학생, 부산에서 여중생들이 동급생인 여학생을 집단 폭행한 사건, 10대 여고생들이 20대와 함께 동급생인 여고생을 집단폭행 후 피해 여학생을 성매매 시키려 하였던 사건 등이 있다.

 

 이처럼 학교폭력은 학생들이 저지른 범행이라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끔찍해지고 있고 피해를 입은 학생들은 몸과 마음에 평생 잊을 수 없는 상처를 겪고 있다.

 

  2016년 학교 폭력의 피해를 입었다고 응답한 학생 수는 약 3만 명이며, 피해 학생은 학교 폭력을 경험한 이후 자살 충동의 확률은 약 3배 증가한다는 통계가 있다.

 

 또한 학교 폭력을 목격하였으나 이를 방관하는 학생의 수는 약 4명 중 1명으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유는 자신이 목격한 것을 경찰이나 부모, 선생님들에게 신고한 것을 가해 학생이 알게 되면 보복을 당할 것 같은 두려움 때문이다. 

 

 피해학생이 자신의 피해 사실을 경찰관이나 부모, 선생님에게 신고하는 것뿐만 아니라 학교폭력을 목격한 학생들 또한 용기 내어 자신이 목격한 것을 신고하는 것이 학교폭력을 줄이는 것에 큰 도움이 된다. 신고방법으로는 1388 청소년 사이버상담 센터의 게시판에 익명으로 피해 사실이나 상담을 구하거나, 1388에 문자로 고민을 보낼 수 있다.

 

 학교폭력의 피해학생 혼자 해결하는 것보다 주변의 학생들이 나서서 함께 싸우고 이겨내는 것이 학교폭력 근절의 지름길이다. 

 

 천안서북경찰서 성정지구대 순경 오혜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바른미래당 아산을, 유기준→시장,지용기→도의원, 김영숙·장범식→시의원 승리 다짐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