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미영 인천시장 예비후보, 홍영표 공천관리위원장 사퇴 촉구서 제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4/07 [10:17]

홍미영 인천시장 예비후보, 홍영표 공천관리위원장 사퇴 촉구서 제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4/07 [10:17]

 

▲ 홍미영 인천시장 예비후보 캠프 관계자가 6일 민주당 인천시당에 공정한 선거관리를 위한 시당의 조치를 요구하는 서한을 제출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홍미영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예비후보는 6일 오후 민주당 인천시당에 ‘선거 중립 의무를 위반한 홍영표 공천관리위원장에 대한 조치’를 요구하는 서한을 제출했다.

 

홍미영 인천시장 후보는 ‘공정한 선거관리를 위한 민주당 인천광역시당 조치요구서’를 통해 ▲공정해야 할 공천관리에 어긋나는 행위를 한 홍영표 국회의원의 공천관리위원장 직 사퇴 ▲유책 당사자인 홍영표 국회의원의 시민사회 및 당원에 대한 사과 ▲민주당 시당의 공정한 공천관리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홍미영 시장 후보는 “민주당의 윤리규범은 ‘당 소속 공직자와 당직자 그리고 당원 모두는 투철한 사명의식과 도덕성을 바탕으로 공정하고 청렴하게 직무를 수행,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음에도 홍영표 의원이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세 가지 요구가 훼손된 공천과정의 공정성을 되살리고 깨끗한 선거를 치르기 위한 최선이자 유일한 길인만큼 윤관석 시당위원장의 현명한 결단과 조속한 이행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홍영표 시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지난 4일 일부 당원들에게 ‘박남춘 인천시장후보 기자회견에 다녀왔습니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와 카드뉴스를 통해 박 후보를 노골적으로 홍보하는 이미지를 발송, 선거 중립 의무를 위반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특히 이 문자 메시지에는 국회의원 홍영표가 제작했다는 표식과 함께 공천관리위원장인 본인의 사진을 넣어 지방선거에 출마한 수백 명의 출마자와 수많은 지지자에게 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광고
광고
[따뜻한하루] 당연히 해야할 일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