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학교 과학영재교육원, 최우수기관 S등급 선정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3/26 [15:23]

인천대학교 과학영재교육원, 최우수기관 S등급 선정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3/26 [15:23]

▲ 인천대학교     © 인천대 제공

 

 인천대학교 과학영재교육원(원장 박인호 교수)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정 전국 27개 대학부설 과학영재교육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학년도 연차평가에서 최우수 기관(S등급)에 선정되었다.

 

 2018년 2월에 실시한 이번 평가는 2017학년도 주요 실적 및 2018학년도 사업 계획을 대상으로 실시하였으며, 과학영재교육원의 사업계획의 타당성, 학생선발 및 관리, 프로그램 운영, 기관 운영, 성과 확산 등 5개 분야 총 10개 항목으로 평가하였다.

 

 올해는 인천대학교 과학영재교육원이 설립된 지 20년이 되는 해여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인천대 과학영재교육원은 1998년 7월 8일 인천대 과학영재교육센터로 출범하여 2002년 9월 과학영재교육원으로 전환되었고, 1998~2017년도 평가까지 총 17회 최우수 영재교육원으로 선정된 것이다.

 

 인천대학교 과학영재교육원은 2018년도부터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로 일컬어지는 최근의 변화에 과학영재교육의 혁신이 불가피해 지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자체 개발 중인 코칭과 조력 중심의 F&C-I&D(Facilitating & Coaching - Imagination & Development) 교육 방법과 자유롭게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상설 메이커 공간인 사이언스 러닝 파크(Science Learning Park) 사업(시범 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F&C-I&D 교육 방법은 첫째, 교수(교사) 주도의 교육을 학생 주도로 진행한다는 점에서 큰 차이가 있다. 교사는 학생 스스로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수행한다. 둘째, 학생들에게 정해진 교육과정은 기초 역량 트레이닝 과정으로 토의/토론 방법, 브레인 스토밍과 아이디어 정리법, 연구/보고일지 작성법 등의 기초적인 연구와 개발에 필요한 역량 학습 과정이며, 이를 제외한 주제 탐색, 연구 및 메이커 활동, 산출물 페어 전과정은 개인과 팀 중심으로 진행한다. 셋째, 학생 선발에서는 과학관련 관심사에 대한 열정과 도전정신을 가장 중요하게 본다. 전문가나 교사의 추천서와 자기소개서나 활동 계획서 검토, 심층면접, 학부모 면담 등을 통해 참여가 결정된다. 

 

 사이언스 러닝 파크(Science Learning Park)는 넓은 공간에 여러 가지 연구와 제작 관련 장비를 갖추고, 다양한 시민과 학생들의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3D 프린터는 물론, 레이저커터, 목공 장비, 프라모델 조립 장비와 같은 메이커 활동이 가능한 장비는 물론, 세포배양기, 원심분리기, MBL 장비, 가상현실 체험 장비와 같은 실험 장비를 갖추고 있다. 매주 정기적인 과학 체험 활동과 동아리 활동, 그리고 시민들의 활동이 상시적으로 운영되면, 이 곳을 방문하는 시민과 학생들은 관심있는 문제를 찾고, 직접 연구나 메이커 활동을 통해 그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한 곳에서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인천대학교 과학영재교육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의 과학기술진흥기금 및 복권기금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고 있으며, 인천시, 인천대학교에서도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 인천대학교 과학영재교육원이 설립 20주년을 맞아 새로운 날갯짓을 시작하려 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 필요한 미래 핵심역량 배양을 위한 인천대 과학영재교육원의 도전에 인천시민의 아낌없는 성원을 기대해 본다.

 
광고
광고
[따뜻한하루] 당연히 해야할 일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