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의원, "박수현의 진실이 승리하길"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3/13 [16:53]

안민석 의원, "박수현의 진실이 승리하길"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3/13 [16:53]

▲  안민석 국회의원(왼쪽)이 13일 페이스북에 박수현 예비후보의 진심을 믿는다며 박수현의 진실이 승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박근혜 정부 '최순실 국정농단'을 밝히는 데 혁혁한 공로를 세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국회의원이 13일 오전 페이스북에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의 진실이 승리하길 바란다고 응원해 화제다.

 

[안민석 의원의 '박수현을 위한 변명' 전문]

 

<박수현을 위한 변명>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을 거듭나게 하는 제 2의 민주화 운동, 미투를 지지합니다. 그런데 미투 쓰나미에 희생 당하고 있는 박수현 전 대변인을 위해 용기를 내야겠다고 결심을 했습니다.

저는 박수현 전 대변인의 말을 믿습니다.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 방미 때 특별수행원이었던 저는 비행기에서 우연히 박수현 대변인의 옆좌석에 배정받았습니다.

워싱턴을 오가는 긴 시간동안 각자의 지나온 삶에 대한 얘기를 주고 받았고 자연히 그의 가슴 시린 가정사를 듣게 되었습니다. 장애를 안고 태어난 어린 아들은 두 살 때 하늘로 떠났고, 십년전 가난한 정치인을 떠난 아내에 대한 그리움을 잊기 위해 아내의 짐과 옷을 불태웠고, 지금은 아내를 용서한다는 말을 하는데, 그의 맑은 영혼을 느낄 수 있는 표현하기 어려운 슬픔의 눈물을 흘리더군요. 그 눈물이 거짓이었을까요? 

저는 그의 진실을 믿기에 용기를 내어 당시의 기억을 더듬어 감히 말씀드립니다.

제가 대통령 전용기에서 박수현 전 대변인 옆자리에 앉게 되었고, 그가 전처 얘기를 하며 흘리는 눈물 속에 그의 지나온 인생의 궤적을 읽게 된 것은 어쩌면 우연으로 포장된 필연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오늘 진실의 편에 서야 한다고 결심하고 박수현을 위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벼랑 끝에 몰린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 박수현의 진실이 승리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진실과 거짓의 싸움에서 진실의 편에서 서는 것이 정의라고 믿습니다.

저의 믿음이 많은 분들에게 울림이 되길 바랍니다.

비행기에서 흘린 그의 눈물은 가슴속 깊이 우러나온 인생의 표현이었기에 박수현의 진심을 믿습니다.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 박수현을 위한 진실을 대변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주)삼양사, 아산시 취약계층에 밀가루 5.4톤 기탁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