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2018년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위원회 개최

이은솔 기자 | 기사입력 2018/03/13 [13:13]

평택시, 2018년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위원회 개최

이은솔 기자 | 입력 : 2018/03/13 [13:13]


평택시(시장 공재광)는 지난 12일 평택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2018년 평택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위원회’를 개최했다.

 

정상균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평택시의회의원, 평택시의사회장, 자살예방사업 유관기관인 평택경찰서, 평택교육지원청, 평택․송탄소방서, 정신건강전문가 등 14명으로 구성된 생명존중위원회는 평택시 생명존중문화정책 및 자살예방사업의 방향을 모색해, 소중한 생명을 자살로부터 보호함과 동시에 안전하고 행복한 생활을 영위하는데 필요한 생명존중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신규위원 위촉장 수여 ▲2017년 자살예방사업 평가 보고 ▲2018년 자살예방사업 계획 ▲자문안건과 관련하여 각 기관의 역할을 함께 고민하고, 안건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심도있게 들어보는 자리가 됐으며, 함께 자리한 위원들은 “자살문제는 어느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주변사람들이 관심을 기울여 사전에 예방하고 더 나아가 사회적 문제로 접근해야하며 각 기관과의 협조와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약속했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여러 기관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 2018년 정신건강증진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여 우리시 자살률을 감소시키고, 시민 모두가 마음 놓고 살아갈 수 있는 안전도시, 행복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평택시는 민관기관과 함께하는 자살예방사업 추진뿐만 아니라, 전시민의 마음건강을 위해 다양한 생애주기별 정신건강사업을 전개할 방침이다.

 
광고
윤일규 의원, 가정어린이집 보육인 8시간 근로제 정착을 위한 모색 국회토론회 주최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