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광역 순환버스 ‘남도한바퀴’ 17일부터 운행

해양관광․테마여행․힐링 등 20개 코스…1박2일 여행도 가능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18/03/11 [15:47]

전남 광역 순환버스 ‘남도한바퀴’ 17일부터 운행

해양관광․테마여행․힐링 등 20개 코스…1박2일 여행도 가능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입력 : 2018/03/11 [15:47]


전라남도는 2018년 광역순환버스 ‘남도한바퀴’를 오는 17일부터 20개 노선으로 전남 전역에서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남도한바퀴는 전남의 비교우위 자원인 섬을 활용한 해양관광과 20~30대  젊은층을 겨냥한 테마여행, 전라도 방문의 해를 기념한 전북 연계 코스 등이 새롭게 운영된다.

해양관광의 경우 봄철 푸른 쑥이 무성하게 올라오는 고흥 쑥섬(애도)여행이 피로에 지친 현대인에게 힐링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해 최고 탑승률을 기록한 고흥 거문도, 청정바다의 숨결을 느끼는 신안 다이아몬드제도와 꽃섬 둘레길이 걷기 좋은 여수 하화도 등 5개의 섬 코스가 운행된다.

20~30대 젊은 취향을 저격할 상품으로는 담양 메타프로방스와 담빛예술창고 등 카페거리와 커피농장 체험이 가능한 카페투어, 바다를 가르는 짜릿함과 선상 파티의 황홀함에 빠질 신안 요트투어가 있다.

전북연계 테마여행은 조선 중종 때 문신인 청렴선비 박수량과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 중 하나인 정읍 무성서원을 연계한 장성-정읍 선비여행, 효심가득 심청과 일편담심 춘향테마를 연계한 곡성-남원 심청춘향여행, 굽이굽이 아름다운 백수 해안도로와 미음까지 푸르른 청보리밭 등 데이트코스인 영광-고창 청보리밭여행 등 3개 코스가 운영된다.

이 밖에도 광양 와인동굴, 보성 제암산휴양림과 진도 접도 웰빙등산로, 무안 못난이동산 등 새롭게 등장한 관광지도 눈여겨볼만 하다.

체류형 관광을 위한 환승여행은 4개 노선을 운영한다. 이용 방법은 연계된 2~3개 코스를 모두 예약하고, 첫날 마지막 관광지에서 하차해 숙박 후 다음날 첫 관광지에서 승차하면 된다. 숙박은 자율적으로 하되 전라남도가 할인숙박업체 정보를 제공해 편의를 도모할 예정이다.

수도권 관광객 유치와 2030 젊은 고객 수요 확산을 위해 온 오프라인 홍보활동도 전개한다. 수서역과 용산역, 고속도로 휴게소 등 방문 홍보 활동과 SNS 등 온라인 채널도 적극 가동할 계획이다. 홍보물 이미지도 기존 녹색에서 분흥색으로 바꿔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다.

남도한바퀴 이용 요금은 9천900원이다. 섬 여행과 신안요트투어는 승선료를 포함해 각각 1만 9천900원과 2만 5천 원이다. 탑승 정보와 예약을 위해서는 남도한바퀴 누리집(http://citytour.jeonnam.go.kr)과 금호고속 전용 상담센터(062-360-8502)를 이용하면 된다. 노선은 계절과 축제 등 이용객 수요를 반영해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방옥길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올해 남도한바퀴는 해양관광과 체류형 여행을 확대하고, 젊은층 수요를 반영한 요트․카페 등 테마여행을 도입해 남녀노소가 함께 즐기는 모두 한바퀴로 구성했다”며 “많은 관광객이 남도한바퀴를 통해 전남의 매력에 흠뻑 빠져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남도한바퀴’는 개별여행객이 늘고, 대중교통 접근이 취약한 관광지 연계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전남에서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21개 코스에 평균 32명이 탑승해 전남의 명품 여행상품으로서 시티투어 분야에서 독보적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양승조 도지사 당선인, 더 행복한 충남 준비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