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민중당, '반민주적 선거구' 서청원 규탄

"민주주의, 주민자치 훼손하는 초안, 즉각 재검토되어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3/11 [07:24]

화성 민중당, '반민주적 선거구' 서청원 규탄

"민주주의, 주민자치 훼손하는 초안, 즉각 재검토되어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3/11 [07:24]

▲민중당 홍성규 경기도지사 예비후보(화성갑 위원장)가 반민주적 선거구를 획책하려한 서청원 의원을 규탄하는 동시에 시민들에게 알리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민중당 화성시위원회 제공


민중당 화성시위원회는 지난 10일, '시민의 기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기초의원 선거구 초안' 관련하여 화성갑 지역인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을 규탄하는 '집중실천의 날'을 진행했다. 

 

낮 12시부터 향남, 양감, 정남 지역에 20개의 정책현수막을 일제히 게시하고 벽보를 부착했다. 그리고 오후 3시부터는 향남1지구 홈플러스 앞, 향남2지구 로데오거리, 발안 서청원 지역사무소 앞에서 각각 연달아 정당연설회를 개최했다. 

 

지역위원장이기도 한 홍성규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박혜명 위원장, 한미경 화성시의원 예비후보 등 민중당 당원 20여 명이 함께 참여했다.   

 

 

▲화성 민중당 임원들이 기초의원 선거구를 도의원 선거구별로 3명씩 뽑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 민중당 화성시위원회 제공

 

홍성규 위원장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심각한 문제가 지금 우리 향남권에서 자행되고 있다.

시민의 권리를 보호하라고 뽑아준 지역의 국회의원이 거꾸로 짓밟는 행태를 어떻게 참겠나"라며 서청원 의원의 책임을 강도높게 추궁했다. 

 

한미경 예비후보는 "초등학생도 한번 들으면 바로 이해하는 아주 간단하고 쉬운 문제"라며 "바로 인접한 지역에서 인구 10만이나 4만이나 어떻게 똑같이 2명의 시의원을 선출하게 하나! 이것이 어떻게 민주주의인가!"라고 성토했다.   

 

전단지를 받아든 시민들은 놀란 표정으로 "지금 현재 이렇게 진행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냐, 어떻게 이럴 수가 있나, 어떻게 이것을 막아낼 수 있겠나"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4인 선거구를 2인 선거구로 조정한 것에 대해 알리는 현수막     © 민중당 화성시위원회 제공

 

한편, 경기도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는 지난 9일 저녁까지 초안에 대한 의견수렴과정을 거쳤다. 

 

화성시의 경우 가,나,다 선거구에서 각각 10만명, 4만명, 7.2만명의 인구수에도 불구하고 똑같이 2명씩 선출하도록 초안이 제시되어 지역사회에서 큰 반발과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제정당시민사회단체의 요구는 을, 병지역과 마찬가지로 3인선거구 2개로 획정해달라는 것이다.  

 
광고
윤일규 의원, 가정어린이집 보육인 8시간 근로제 정착을 위한 모색 국회토론회 주최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