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청룡부대 장병, 저수지 빠진 할아버지 구조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3/06 [13:53]

해병대 청룡부대 장병, 저수지 빠진 할아버지 구조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3/06 [13:53]

▲ 저수지에 빠진 할아버지를 구조한 해병2사단 안한빈 상병(좌)과 황태욱 상병(우)의 모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저수지에 빠진 할아버지를 구조한 해병대 청룡부대 장병들의 미담이 감사편지를 통해 알려졌다.

 

 지난 2월 20일 화요일 오후 5시, 구보를 하던 안한빈 상병(21세)와 황태욱 상병(21세)은 부대 옆 저수지 쪽에서 누군가가 소리 지르는 것을 들었다. 달려가 확인해보니, 할아버지 한 분이 얼어있는 저수지 한 가운데에 빠져 양 팔꿈치로 얼음을 지탱하며 물 밖으로 나오려고 노력하고 있었다.

 

 당시 할아버지는 물가에서 대략 8m 정도 떨어져있고, 할아버지 쪽으로 다가가면 얼음이 깨질 우려가 있어 두 해병은 입고 있던 체육복과 내복을 모두 벗어 연결시켰으며, 그 끝에 운동화를 매달아 구조를 시도했다.

 

 마침 저수지 앞을 지나가던 할아버지의 형이 밧줄을 가지고 와 밧줄과 체육복, 내복, 운동화를 모두 연결시켜 할아버지가 사고를 당한지 5분만에 구조에 성공했다.

 

 해병들은 영하의 날씨에 얼음물에 빠졌던 할아버지가 걱정되어 할아버지를 집으로 모셔다 드리고 이상 없음을 확인 한 후 부대로 복귀했다.

 

▲ 구조한 할아버지(우)와 함께있는 황태욱 상병(좌)의 모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이 일은 이후 할아버지께서 부대로 두 해병에게 감사하다는 편지를 써 보내주시며 알려지게 되었다. 할아버지를 구조한 안한빈 상병과 황태욱 상병은 “할아버지께서 물에 빠져계신걸 보는 순간 구해야 한다라는 생각만 들었다”며 “어느 해병이더라도 그 상황에서는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청룡부대는 지역 사회에 대한 각종 봉사활동과 대민지원, 산불화재진화, 인명구조 활동을 꾸준히 실시하며  ‘국민과 함께하는 청룡부대’의 모습을 구현해 나가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아산시축구협회 60대OB축구회 창단식 성료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