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가짜뉴스대책단,네이버 악성댓글 방조에 일침

정부 부처와 네이버는 사태를 방관하지 말고 당장 대처해줄 것을 요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2/12 [11:22]

민주당 가짜뉴스대책단,네이버 악성댓글 방조에 일침

정부 부처와 네이버는 사태를 방관하지 말고 당장 대처해줄 것을 요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2/12 [11:22]

▲  악성댓글   ©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조용익 단장,이하 대책단)은 12일 가짜뉴스유포, 악성댓글에 대한 추가고소 33건을 진행한다. 1월 29일(월) 211건, 2월 5일(월) 106건, 오늘 33건을 추가 고소하여 총 350건을 고소하였다.

 

조용익 단장은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이 구성된 목적은 가짜뉴스유포, 악성댓글에 대해 무관용의 법칙으로 대처하는 것이며 목적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고소를 멈추지 않고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단은 가짜뉴스 유포, 악성댓글 및 댓글조작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2주전 네이버 측에 댓글조사 자체조사, 금칙어 강화, 댓글 신고 기능 복원 및 삭제 강화를 요구하였으나 네이버의 답변은 사측에서 노력하여 처리하고 있으며, 불쾌감의 정도는 이용자에 따라 다를 수 있어 이용자 간 서비스 불편 의견이 존재한다는 국민의 정서와 먼 답변을 내놓고 있다.

 

▲악성댓글     ©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

 

대책단은 "네이버는 불쾌한지 불쾌하지 않은지 소리 내어 읽어 보시길 바란다.욕설을 언론에 공개하는 게 옳은지에 대한 문의를 하실 수도 있겠으나 현재 네이버 댓글에 달려있고 누구나 볼 수 있는 댓글이다."라고 네이버의 안일한 대처를 지적했다.

 

▲악성 댓글    ©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


대책단은 "네이버는 서비스의 안정성과 이용자 보호를 위해 스스로 내세운 이용약관·정책조차 지켜내지 못한다면 뉴스 서비스를 유지할 능력이 되지 못한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 네이버도 이러한 범죄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음에도 손 놓고 있는 이유가 매우 궁금하다."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대책단은 "네이버의 방관, 무능력에 대해 과학기술정통부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인터넷진흥원은 사태를 면밀히 파악하여 대책을 마련해 주길 요청 드린다. 단, 이미 오랜 기간 고통을 받아온 국민들을 위해 최대한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책을 마련해오길 기대한다."라고 주문했다.

 

여론조작과 미풍양속을 저해하는 악성댓글에 대한 관리가 허술한 네이버에 대한 강력한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설경이 아름다운 충남 태안 천리포 수목원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