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사무총장, "북한 주적·사드·원전 3콤보로 충남세종서 문재인 정권 허리 분질러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1/11 [04:18]

홍문표 사무총장, "북한 주적·사드·원전 3콤보로 충남세종서 문재인 정권 허리 분질러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1/11 [04:18]

▲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10일 오전 11시 천안 세종웨딩홀에서 개최된 충남도당 및 세종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국회의원, 예산홍성,3選)은 10일 오전 천안 세종웨딩홀에서 열린 충남도당·세종시당 신년인사회 및 도당위원장 이취임식에서 "자유한국당이 지방선거에서 승리하지 않으면 존재 이유가 없다."라며 "홍준표 대표님 영도 아래 당원들이 결집해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홍 총장은 "자유한국당은 내부전열을 해야한다.사무처 구조조정을 하며 형제를 떠나게 하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아픔이었다. 집권여당이었을때의 사고방식으로는 살 수 없기 때문이다. 당협위원장 74명도 정리를 했다."라며 "이제 생활정치를 해야한다. 직능위원회를 부활해서 253개 한 당협위원회가 300명을 두고 일사분란하게 움직인다면 문재인의 안하무인식 정권을 막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홍 총장은 "첫번째로,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다. 그런데 사회주의로 가고 있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왜 북한을 주적이라고 하지 않는가. 여기서 우리는 큰 의심을 갖는다. 대한민국 대통령은 북한을 주적이라고 해야 한다. 그거 하지 않는 문재인 대통령을 1번타로 공격을 해야 합니다. 북한을 주적이라고 못하는 대통령 우리는 믿을 수 없다 하는 순간 30%는 먹고 들어갑니다.안 그렇습니까?"라고 문 대통령을 공격해 큰 박수를 받았다.

▲ 한국당 충남·세종 신년인사회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홍 총장은 "두번째로 사드입니다. 대통령 나오기 전에도 사드 반대하고 대통령 되고도 반대했는데 한국당이 앞장서고 국민이 지지를해서 78%로 사드 없앤다는걸 부활시킨게 한국당이에요. 요 2가지를 갖고도 우리가 50%는 먹고 들어가요."라며 "세번째는 원전입니다.우리가 65년 70년대까지만 해도 원전기술로 먹고 살았어요, 그런데 왜 원전을 없애려고 하느냐 이거에요. 이것도 한국당이 전면에 서서 서명받고 국민이 뒷받침해줘서 원전도 부활된 겁니다."라고 강조했다.

 

홍 총장은 "이 세가지만 갖고 여러분들이 눈치보지 말고, 충청도는 눈치 보다가 다 끝나버려요. 충청도도 머리를 좀 합시다. 따라다니는건 그만 좀 하고. 이 세가지만 가지고 평소 문재인 정부 실정 모자이크해서 한번 들러붙으면은 충남·세종에서 문재인 정부는 허리를 분질러야 합니다."라고 밝혔다.

 

홍 총장은 홍준표 대표에 대한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홍 총장은 "한국정치사에 홍준표 대표만큼 확실한 논리와 행동으로 상대방을 제압할 수 있는 사람이 있습니까? 제가 가깝게 최근에 모셔보니까 대표정도 되면 잘 먹을 것 같지만 한달에 2/3는 도시락으로 때워요. 국내 국제 경제서적과 경제인들을 모셔서 항상 공부를 합니다. 세계를 진단하고 한국의 가야할 방향을 알기 때문에 소신있게 말씀하시는거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이런 지도자를 73.6%로 (선출했습니다.) 한국정당사에서 여야에서 73.6%받은 지도자가 없습니다.

우린 만들어 놓고, 이제는 대한민국의 지도자로 한국당을 살릴 수 있는 지도자로 키워야 합니다.그 책임은 전국 17개 시도중에서 충남과 세종에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새해 인사를 마무리 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서는 박찬우 국회의원(천안갑)이 도당위원장에서 이임하고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이 도당위원장에 취임했다.

 
충남어린이집연합회 가정분과위원회,2018년 정기총회 성료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