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선감학원사건 희생자 유해발굴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김병화 | 기사입력 2018/01/05 [10:19]

경기도, ‘선감학원사건 희생자 유해발굴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김병화 | 입력 : 2018/01/05 [10:19]

경기도 선감학원사건 피해지원 및 위령사업위원회는 5일 관련 전문가 및 선감학원 생존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6개월 동안 진행된 용역의 주요내용은 ▲선감도분석, 기본현황 조사, 물리탐사 조사 ▲유해매장지 추정지 선정 ▲유해발굴과정에서 필요한 유해 감식과보존대책 추진방안 ▲신원확인을 위한 희생자 및 유가족 유전자DB구축 방안 ▲추모공원 조성 등 희생자 추모사업 방안 등이다.

 

최종보고회에서는 용역 수행결과를 토대로 선감학원사건 희생자의 명예회복 및 위령 화해사업방안 수립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선감학원은 1942년부터 1982년까지 안산시 선감도에서 운영되던 청소년 감화시설로서 아동 청소년에 대한 지속적인 인권유린이 발생한 시설이다.

 

정대운 선감학원사건 피해지원 및 위령사업위원회 위원장은 “최종보고서를 바탕으로 희생자 유해 발굴을 위한 체계적인 추진방안 마련 및 추모사업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한국화 아이돌’ 김현정, 평창동계올림픽 133번째 성화봉송 주자로 활약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