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베스트10 인터뷰] '유리천장 브레이커' 박영선 의원, 적폐를 뚫고 서울을 걷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7/12/01 [08:40]

[국감 베스트10 인터뷰] '유리천장 브레이커' 박영선 의원, 적폐를 뚫고 서울을 걷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7/12/01 [08:40]
▲ 박영선 국회의원이 지난 11월 28일 의원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인터넷언론인연대

가칭 인터넷언론인연대(이하 인언연)은 국정감사 베스트 10인의 국회의원과의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첫 여성 국회법제사법위원장(약칭 법사위원장), 첫 원내대표에 선출되며 유리천장깨기 선구자 박영선 의원과 지난 28일 의원실에서 인언연 특별취재팀이 인터뷰를 진행했다.
 
  박 영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수사가 있다.  
  ‘BBK 저격수’
 박 영선 의원은 2007년 대선 당시 이 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시한 바 있다.
  또한 박 영선 의원은 기자시절 BBK사무실에서 김 경준을 만나고 이 명박 전 대통령과 인터뷰를 한 바있다.
 또한 이 명박 대통령 후보시절 “ 제 눈을 똑바로 쳐다보지 못하시죠 “ 라며 직격탄을 날리며 17대 대선에서 BBK의혹을 전면 제기했다.
 
 또한 박 영선의원은 최근 다스가 BBK 주가조작 사건으로 140억을 돌려받는 과정에서 이 명박 전 대통령 시절의 청와대 개입이 있었고 다스의 주식을 갖고있지 않은 시형씨가 중국 법인 대표로 등장했다며 실 소유주란 의혹을 제기했다.
 
  그렇다면 박영선 의원은 여전히 MB저격수일까.
 
  최근 박의원은 “도둑이 제 발 저릴거다” 라며 그 도둑이 누구냐 바로 대한민국의 곳간을 자신의 금고로 바꾸어 놓은 이 명박 전 대통령임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다스가 MB의 것이란게 밝혀지면 감옥 갈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이쯤되면 박 영선의원은 적폐의 심장을 정확히 가격했다고 볼 수있다.
 이 보다 더 확실한 확신에 찬 발언을 한 현직 국회의원을 아직까지 찾아내지 못했다.
  이 명박 구속이라는 키워드를 검색해 보면 이 명박 구속을 촉구하는 핏켓을 든 시민들의 활동상이 주욱 열거된다.
 또한 이에 박 영선의원이 찾은 이 명박 구속촉구를 위해 펼쳐놓은 학동역 인근 이 명박 사저앞 농성장을 방문한 기사가 눈에 띈다. 그리고 40일 넘게 릴레이 단식으로 MB구속을 촉구하는 시민들에게 응원을 보내며 국민들이 꼭 이 명박의 비리를 끝까지 밝혀주시라 라고 한 바있다. 이는 촛불집회를 매주 여는 MB구속 촉구 운동의 당위성을 강조했다고 해석된다. 또한 검찰에서 밝혀주리라 믿는다면서도 이보다 국민적 여론형성의 중요성, 2007년부터 제기했으나 아직도 갈 길 멀은 사법부를 저격했다고도 해석된다. 
 정확히 대한민국의 적폐는 이 명박 전 대통령의 아직도 살아있는 권력이 아니냐는 것의 질문과 대답이 박의원에게서 나온다.
 
▲ 박영선 국회의원이 지난 26일 시민들과 함께 '서울을 걷다'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의소리 김은경 기자
 첫 여성 서울시장을 향한 서울을 걷다?
 
 국정감사가 끝나고 11월들어 시작된 ‘박 영선, 서울을 걷다 ‘ 프로젝트가 벌써 5번째로 마무리
 
광고
송파구,신영희 명창 등 국악 추석특별공연 22일~24일 서울놀이마당서 개최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