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사면/기사 다시보기] 정봉주 전 의원 1년형 선고 확정

'정봉주 전 의원은 무죄'라는 시민의 외침속, 시민들은 '법'에게 영웅을 뺏겼다.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 기사입력 2011/12/22 [18:51]

[특별사면/기사 다시보기] 정봉주 전 의원 1년형 선고 확정

'정봉주 전 의원은 무죄'라는 시민의 외침속, 시민들은 '법'에게 영웅을 뺏겼다.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 입력 : 2011/12/22 [18:51]
<동영상 중 타 매체 취재진의 질문과 정봉주 전 의원 답변,오늘 계획,당부의 말씀이 있습니다.>
 
▲ 정봉주 전 의원이 지지자들에게 둘러 싸여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22일 오전 대법원 2부(주심 이상훈 대법관)는  2007년 대선 무렵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 등에 연루됐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정봉주 전 의원에게 징역1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서울 서초동 대법원 정문 앞에 나꼼수 4인방 멤버와 '정봉주 전 의원의 무죄'를 외치는 미권스(다음 정봉주 팬까페: 정봉주와 미래권력들의 준말)회원과 시민 200여명이 모여 있었다.
 
이날 정봉주 전 의원의 대법원 판결이 있었는데 미권스와 정봉주 전 의원을 지지하는 측에서 유죄를 선고할 가능성에 항의하기 위해서다.
 
현장은 발디딜 틈 없이 정봉주 전 의원을 둘러싸고 있어 곁으로 다가갈 수가 없었다.
사진 촬영을 위해 기자 몇몇이 대법원 담장위에 올라 촬영하고 시민들까지 정봉주 전 의원의 얼굴을 보기 위해 살을 에는 칼바람이 불어와도 높은 곳으로 높은 곳으로 오르고 있었다.
 
대법원 앞에는 시민들의 안전에 대비해 50여명의 경찰 병력이 배치돼 있었고, 교통 통제를 위해 몇 몇 경찰과 대법원 등 정부기관 관계자들이 나와 있었다.
▲  대법원 확정 판결 이후 차량으로 이동중인 정봉주 전 의원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미권스 측의 사회속에 의견을 나누며 침착히 기다리던 지지자들은 '정봉주 무죄, 대법원 유죄'라는 홍보물을 들고 "정봉주는 무죄다.정봉주가 유죄면 박근혜도 유죄다.", "뭐가 유언비어냐? 사실 아니냐!", "MB물러가라", "구속되면 옥중 출마하라", "정봉주 무죄, 정봉주를 국회로,대통령으로!"라는 등 지지구호가 쏟아졌다.
 
그러나, 결국 대법원에서 유죄로 1년형이 선고됐다는 내용이 전달되고, 정봉주 전 의원과 그들을 둘러싼 지지자들과 취재진이 뒤섞여 움직이기 시작했다.
▲ 대법원 앞 미권스 회원들과 경찰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차량쪽으로  이동 중 지지자들이 정 전 의원을 둘러싸면서 지지자와 취재진 등 인파로 앞이 전혀 보이지 않아 지지자들과 취재진이 서로 안전을 염려해 인도 등 턱이 나오면 "발조심!" "카메라,카메라!"라며 서로 주의를 주기도 했고 "정봉주 무죄!" "법은 죽었다!" 등 구호가 뒤섞여 무리를 지어 차량쪽으로 이동했다.대법원 정문에서 차량까지 약80미터를 이동하는데 10분 이상이 걸렸다.
 
차량에 탑승한 이후에도 지지자들과 취재진에 둘러싸여 한동안 정봉주 전 의원을 태운 차는 출발이 지연되기도 했지만 그들은 결국 정봉주 전 의원을 떠나보내며 눈시울을 적셨다. 한때 교도소로 호송되는 것으로 착각, 일부 지지자는 "못 보내!"라는 구호가 나오기도 했다.
▲ 정봉주 전 의원이 떠난 뒤에 대법원 앞에 남아 평화속에 항의하는 지지자들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살을 에는 듯 카메라를 쥔 손이 얼어버린 추위도 지지자들의 열기 앞에는 걸림돌이 되지 못했다. 정 전의원을 태운 차량이 출발한 이후에도 지지자들은 한동안 대법원 앞에서 못내 서운한 듯 앞으로의 대책을 상의하고 있었다.
 
검찰은 정 전 의원에게 유죄가 확정되어 출석을 요구하고 있으며 신병이 확보되면 교도소로 입감하게 된다.서울 노원구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친 정봉주 전 의원의 옥중출마 여부와 민주통합당의 대응이 어떻게 펼쳐질 지 시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대법원 유죄 확정 1년 징역형 선고 판결로 인해 정 전 의원은 특별사면이 되지 않으면 10년간 선거에 나설 수 없게 된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이 정치계에서 잠시 떠나 있을 때 "BBK를 만들었다."고 발언하는 동영상과 이명박 대표라고 써 있는 BBK 명함이 인터넷에서 누리꾼들에게 화제이며, "본인이 '만들었다'고 발언하고 명함까지 있는데 사실 아니냐?"는 의견이 팽배해 현실 국민의 법 정서와 현행 법 사이에 괴리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  한참만에 지지자들을 뒤로 하고 정봉주 전 의원을 태운 차량이 출발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판결 직후 정봉주 전 의원은 "오늘 오후 나꼼수 녹음할 예정입니다. 나꼼수 믿고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취재: 박상진 기자
 
 
 
<현장 모습>

▲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 미권스 까페 메이 캡쳐    © 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


 
충남어린이집연합회 가정분과위원회,2018년 정기총회 성료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