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재인-바이든 한미 정상 통화, “조속히 포괄적 대북전략 함께 마련” 공감대

32분간 첫 정상통화…
코로나 진정되면 정상회담…코로나 백신·치료제 협력 가속화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07:25]

문재인-바이든 한미 정상 통화, “조속히 포괄적 대북전략 함께 마련” 공감대

32분간 첫 정상통화…
코로나 진정되면 정상회담…코로나 백신·치료제 협력 가속화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2/05 [07:25]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4일 정상통화를 갖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825분부터 57분까지 32분간 통화했다. 지난 120일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이후 이뤄진 한미 정상 간 첫 통화다.

 

통화에서 양 정상은 한미가 역내 평화·번영의 핵심 동맹임을 재확인하고, 가치를 공유하는 책임 동맹으로서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 협력을 넘어 민주주의·인권 및 다자주의 증진에 기여하는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한미동맹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우리들뉴스


문 대통령은 먼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한다미국이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국민 통합과 더 나은 재건을 향한 비전을 실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따뜻한 축하와 성원에 감사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연설에서 전례 없는 도전을 이겨내고 희망으로 가득 찬 미국 이야기를 완성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그 희망의 하나가 한국이라며 한미 양국 관계는 70년간 계속 진전이 있었고, 앞으로 더 많은 분야에서 이러한 관계의 강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기후변화 등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의견을 나누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 대응이 일자리 창출 및 신산업 발전 등 많은 경제적 혜택을 가져다준다고 했으며, 문 대통령은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우리의 그린 뉴딜 정책을 소개하고 기후변화 대응이 신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세계기후정상회의와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코로나 백신·치료제 보급, 세계경제 회복을 위해서도 호혜적 협력을 가속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미가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진전시키기 위해 공동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 해결의 주된 당사국인 한국 측의 노력을 평가하고, 한국과의 같은 입장이 중요하며 한국과 공통 목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 정상은 가급적 조속히 포괄적인 대북 전략을 함께 마련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한일관계 개선과 한미일 협력이 역내 평화와 번영에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또한 미얀마, 중국 등 기타 지역 정세에 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양 정상은 최근 미얀마 상황에 대해 우려를 공유하고, 민주적·평화적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을 이어나가기로 했으며,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홍성군, ‘A++ 홍성한우 먹방’ 인기도 A++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