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홍문표 국회의원 태권도연맹 총재, 이동섭 전 의원 ‘국기원장 당선’ 소식 전해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16:45]

홍문표 국회의원 태권도연맹 총재, 이동섭 전 의원 ‘국기원장 당선’ 소식 전해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1/28 [16:45]

▲ 이동섭 신임 국기원장의 선거 홍보물 (사진 출처: 이동섭 페이스북)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국회의원태권도연맹을 만들어 초대 총재를 지낸 이동섭 前 국회의원이 28일 온라인 방식으로 치러진 국기원장 보궐선거에서 압도적 표차로 당선됐다고 홍문표 국회의원태권도연맹 2대 총재를 통해 이 소식을 알려왔다. 

 

 이번 보궐선거는 최영열 전 원장의 사임으로 실시되었으며, 전 세계 75명의 선거인단이 온라인 투표를 통해 신임 원장을 선출하였다. 후보로는 임춘길 전 국기원 부원장과 이동섭 전 국회의원이 출마하였고 이동섭 전 의원이 55표, 임춘길 전 부원장이 19표를 획득하였다.

 

 이동섭 당선인은 당선 직후 “전세계 태권도 성지인 국기원의 원장으로 선출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저는 앞으로 다음 세가지 선결 과제를 풀어나갈 것을 약속드린다. 첫째, 원장 직속의 ‘도장살리기위원회’를 만들어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태권도장을 살리겠다. 둘째, 전 세계 214개의 태권도 수련국을 대상으로 국기원 총회를 구성해서 무도 태권도 세계화의 원년으로 삼겠다. 셋째, 국기원 조직 혁신을 통해 품격있고 존경받는 국기원을 만들겠다. ”고 소감과 함께 향후 계획을 밝혔다. 

 

▲ 홍문표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제2대 총재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홍문표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는 “태권도에 조예가 깊은 이동섭 전 의원이 국기원장으로 당선되어 무척 기쁘다. 앞으로 이동섭 당선인과 자주 소통하며 국회의원 태권도연맹과 국기원간 협업을 통해 태권도의 위상을 높이 세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동섭 당선인은 태권도 공인 9단으로 20대 국회의원 재임 시절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와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를 역임하였다. 이 기간 동안 그는 태권도의 지위를 법률상 국기(國技)로 만들었으며 ‘태권도 명인지정법’등 굵직한 태권도 관련 법안들을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키며 태권도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한층 강화시켰다는 평을 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3월1일 운영 재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