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택배업계, 설 성수기 분류작업 등에 1만여명 추가 투입

국토부, 이달 25일~다음달 20일 ‘설 성수기 택배 종사자 보호 특별관리기간’ 운영

김정화 | 기사입력 2021/01/23 [22:55]

택배업계, 설 성수기 분류작업 등에 1만여명 추가 투입

국토부, 이달 25일~다음달 20일 ‘설 성수기 택배 종사자 보호 특별관리기간’ 운영

김정화 | 입력 : 2021/01/23 [22:55]

정부가 다음달 설 연휴를 앞두고 급증하는 택배 물량에 대비특별관리기간을 운영한다. 이 기간 택배업계는 분류 지원 등 1만여 명의 인력을 추가로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서울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변창흠 장관 주재로 택배업계와 간담회를 열고 설 성수기 택배 종사자 보호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 국토교통부     ©

 

국토부는 우선 이번 설 연휴 기간 택배 물량이 평상시보다 4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고 이달 25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를 특별관리기간으로 지정·운영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택배업계는 당초 올해 1분기까지 투입하기로 한 분류 지원인력 6000(CJ대한통운 4000, 롯데·한진 각 1000)을 특별관리기간에 최대한 조기 투입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일일 12시간, 60시간 이내 근무를 원칙으로 세우고 특별관리기간 안에 작업시스템을 긴급 개선하기로 했다.

 

아울러 주간 작업자의 심야배송을 막기 위해 물량을 분산하고 대체배송·배송지원 인력을 투입할 방침이다.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로젠, 쿠팡 등 5개 사에서는 간선기사(차량), 택배기사(차량), 허브 터미널 분류인력, 서브 터미널 상하차(일명 까대기’ 작업) 인력, 동승인력 등 하루 평균 약 5000명을 특별관리기간에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택배사들은 물량이 집중돼 배송 지연이 불가피한 경우에도 책임을 묻지 않기로 했다.

 

이와 함께 설 연휴 휴식을 보장하고 물량 분산 배송을 위해 설 연휴가 포함된 주(2.814)에는 집화작업을 자제할 방침이다.

 

이 밖에 택배사들은 영업소별로 건강관리자도 지정해 운영한다.

 

업무 전·후 종사자 건강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건강이상자 발생 시 즉시보고 및 휴식 조치를 취하도록 할 방침이다.

 

택배업계는 이번 특별대책기간 종사자 일일 작업시간, 심야 배송 여부, 건강관리 상황 등을 정부와 매일 공유하고 정부는 합동점검단을 구성, 종사자 작업여건이나 인력투입 등을 직접 점검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홍성군, ‘A++ 홍성한우 먹방’ 인기도 A++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