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논문표절 의혹 홍진영,"석·박사 학위 반납할 것.어울리지 않는 옷, 과한 욕심을 부린 것 같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1/07 [12:50]

논문표절 의혹 홍진영,"석·박사 학위 반납할 것.어울리지 않는 옷, 과한 욕심을 부린 것 같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11/07 [12:50]

▲ 가수 홍진영 인스타그램    © 인스타그램


가수 홍진영씨(35세)는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최근 논란이 된 학위 논란과 관련한 사과글을 올리며 "석사,박사학위를 반납하겠다. 지금 생각하니 제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었다. 과한 욕심을 부린 것 같다."라고 밝혔다.

 

<홍진영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홍진영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를 올려 죄송합니다. 지난 10여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합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는 2009년 대학원 석사학위 논문을 취득했습니다. 시간을 쪼개 지도 교수님과 상의하며 최선을 다해 논문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문제없이 통과되었던 부분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라는 수치로 판가름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 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입니다.

 

이 또한 제가 책임져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생각하니 제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었습니다. 과한 욕심을 부린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유 불문하고 이런 논란에 휘말린 제 모습을 보니 한없이 슬픕니다. 그리고 지난 날을 돌아보며 제가 또 다른 욕심을 부린 건 없었나 반성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부족했습니다.

 

저는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반납하겠습니다. 그게 제가 할수있는 최선의 방법인거같습니다.

 

이모든게 다 저의 불찰이고 잘못입니다.많은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광고
아산시의회 황재만 의장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 동참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연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