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부산시, 공공 중심의 촘촘한 아동안전망 구축

- 구·군 아동학대 조사 수행 등 아동학대 대응체계 전면 개편 -

김정화 | 기사입력 2020/11/03 [11:44]

부산시, 공공 중심의 촘촘한 아동안전망 구축

- 구·군 아동학대 조사 수행 등 아동학대 대응체계 전면 개편 -

김정화 | 입력 : 2020/11/03 [11:44]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지난 7월 발표된 정부의 ‘아동·청소년 학대방지 대책’에 따라 각 구·군에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을 배치하고 기관 간 협력을 위한 전담기구를 구성하는 등 아동학대 대응에 ‘공공성’을 더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2021년까지 16개 구·군에 아동학대전담공무원 48명을 배치(2020년 34명+2021년 14명)하여 기존에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수행해오던 ‘학대조사 업무’를 지자체에서 수행하고 구·군별 학대대응 주요기관으로 구성된 ‘아동학대 대응 정보연계협의체’를 운영하여 촘촘한 지역 아동보호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어제(2일)는 가정법원, 경찰청, 교육청,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총 25개 기관 27명으로 구성된 ‘부산시 아동보호전담기구’의 2020년 1차 회의를 개최하여, 기관별 아동학대 대응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협력사항을 논의했다.

 

한편, 부산시는 보건복지부 ‘아동학대 대응체계 개편 선도도시’로서 개편 체계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아동보호전문기관 현장조사 지원방안 수립 ▲아동학대전담공무원 자체 역량 강화교육 개설 ▲민-관 협력을 위한 간담회 개최 등 다각적인 시책을 수립하여 추진하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우리 시는 2016년부터 선도적으로 공공의 학대조사와 민간의 사례관리를 분리하여 시범 운영해 왔으며, 해당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개편 체계의 정착에 최선을 다하고, 관련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아동학대를 적극적으로 근절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경기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학생이 주도하는 역사교육으로 일제 잔재 청산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