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우한교민 품은 아산시와 경찰의 봉사와 헌신 격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7:36]

문 대통령, 우한교민 품은 아산시와 경찰의 봉사와 헌신 격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10/21 [17:36]

 

문재인 대통령, 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사에서 ‘아산 정신’ 높게 평가 

 

▲ 문재인 대통령, 제75주년 경찰의날 기념식 참석 (충남 아산 소재 경찰인재개발원)  © 청와대

 

21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개최된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아산의 시민정신을 높게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 첫 머리에서 “코로나 발생 초기 아산시민은 기꺼이 우한 교민들을 품어주셨다”며 “나눔과 배려의 도시 아산과 경찰의 봉사와 헌신을 상징하는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을 갖게 되어 매우 뜻깊다”고 말씀하셨다. 

 

또한 “아산에서 시작된 나눔과 배려의 정신은 K-방역의 성공을 이끈 토대가 되었고, 경찰 도시 아산은 국민들에게 잊을 수 없는 도시가 되었다”며 “우리 국민들에게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선사해주신 아산시민들께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 번 경의와 감사를 표한다”고 강조하셨다. 

 

‘경찰의 날’ 기념식이 초사동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의 사기 진작은 물론, 코로나19 확산 초기 높은 시민의식으로 우한 교민을 따뜻하게 맞이한 아산시민들에게 고마움을 표할 수 있는 장소라는 상징성 때문으로 보인다.

 

아산시에 의하면, 청와대는 “아산시민들과 감염병 극복 모범사례를 만드는 등 국민이 어려울 때 더욱 빛나는 경찰의 봉사와 헌신을 상징하는 장소라는 점을 고려해 이번 기념식 장소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올해 기념식은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고려해 130여 명이 모이는 소규모 행사로 진행됐으며, 문 대통령과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복기왕 국회의장비서실장, 박완주 국회의원, 한병도 국회의원 및 경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2월 경찰인재개발원을 찾아 방역상황 등을 보고받고 초사동 주민, 아산시민들과 오찬을 함께 한 뒤 온양온천전통시장을 방문했었다.   © 아산시

 

시 관계자는 “지난 1월 초사2통 주민분들과 아산시민들께서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우한교민을 품어주시며 ‘우리가 아산이다’, ‘우리가 대한민국’ 등의 캠페인을 통해 성숙한 시민의식과 공동체 정신을 보여줬다”며 “아산시 공직자 모두는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에서 사력을 다해 시민 여러분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충남도, 조미김 수출 4배 폭증..중국 미국 필리핀 호주 태국 인기↑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