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 주관 WHRCF‘글로벌 청년 주거권 세션’, 5대 대륙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남미, 북미) 청년 주거 전문가 참여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14:50]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 주관 WHRCF‘글로벌 청년 주거권 세션’, 5대 대륙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남미, 북미) 청년 주거 전문가 참여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10/08 [14:50]

▲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 주관 WHRCF‘글로벌 청년 주거권 세션’  © 유엔해비타트한국위원회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회장 박수현)는 10월 8일 12시 30분부터 3시간 동안 “글로벌 청년 주거권 세션”을 주관하고, 5개 대륙 청년 주거 전문가들을 한데 모아 COVID-19 시대의 주거권을 분석하고 미래 대안을 제시하였다.

 

 이번 세션은 광주광역시가 주최하는 세계인권도시포럼 WHRCF의 특별세션으로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가 주관하였으며, 주거가 모두를 위한 가장 기본적인 권리임을 전 알리는데 기여하였다. 특히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남미, 북미를 잇는 5개 대륙의 청년 주거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다채로운 논의를 진행하였다.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를 대표하는 3인의 청년 워킹그룹 활동가(이하영, 백경하, 김인영)들이 직접 좌장과 사회를 맡아 세션을 이끌었다. 기조발제자로 참여한 한국도시연구소의 홍정훈 연구원은 특히 한국의 상황과 맥락에서 주거권의 현황과 침해 사례들을 제시하며, 주거권이 경제적ㆍ사회적 그리고 건강적 측면까지 연관되어 있는 중요한 인권임을 역설하였다. 

 

 UN-Habitat Andrean Countries Hub의 Ana Karnina Bernal은 남미의 난민 주거권 사례를, The Youth Congress of Kenya의 Raphael Obonyo는 아프리카의 슬럼가를 주제로 하였으며, Make the Shift의 Julieta Perucca는 유럽의 홈리스 관련 이야기를, Austin Housing Network의 Desiree Kameka Galloway는 미국의 장애인 주거권 관련 사례로 발표를 구성했다.

 

 이후 일반 대중 참가자들과의 Q&A 세션이 진행되었고, 질의응답을 통해 미래 시대에 주거권이 어떻게 다루어져야 하는지에 대한 논의를 이어나갔다. 특히 COVID-19 사태로 인해 심해지는 양극화로부터 청년 세대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행동해야 한다는 공동의 의제를 확인하는 자리가 되었다.

 
인추협,사랑의일기연수원 기습철거 만행 후 컨테이너까지 치운 LH 비판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