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천안시, 추석 맞춤형 장사시설 방역 대책 추진

- 사전 총량 예약제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철저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9/14 [11:53]

천안시, 추석 맞춤형 장사시설 방역 대책 추진

- 사전 총량 예약제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철저

김정화 | 입력 : 2020/09/14 [11:53]

천안시는 추석연휴기간 성묘‧추모객 등 장사시설 이용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감염병 예방을 위해 장사시설 추석 맞춤형 방역 대책을 추진한다.

 

먼저 천안추모공원은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와 추모객 사전 총량 예약제를 시행한다.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는 오는 21일부터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www.eaneul.go.kr)에서 서비스를 신청하면 추모관을 직접 꾸미고 추모글을 작성해 볼 수 있는 비대면 성묘(추모) 시스템이다. 추모글과 사진 등을 SNS 등 활용으로 멀리 있는 가족, 친지와 공유하며 고인을 추억해 볼 수 있다.

 

천안추모공원 사전 예약제는 실내 봉안시설을 방문하는 방문객 분산을 유도하기 위해 이달 14일부터 10월 11일까지 운영된다. 1일 2회, 회당 100가족, 가족 당 5인 이내, 참배시간은 15분 이내로 이용을 제한한다.

 

또 천안추모공원과 사설봉안시설 안의 제례실 ‧ 유가족 휴게실은 폐쇄되며 실내 음식물 섭취도 금지된다.

 

아울러 시는 사설봉안시설과 장례식장을 대상으로 추석명절 전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지침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해 추모‧성묘객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방역관리자 지정으로 미착용자와 발열 등 유증상자는 출입을 제한토록 하고, 마스크 착용여부 확인은 물론 QR코드 전자출입과 열화상카메라 설치를 권고할 계획이다.

 

벌초 시에는 가급적 산림조합이나 농협 등에서 제공하는 벌초 대행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추천하나, 부득이한 경우에는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기본수칙을 준수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성묘 시 상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다른 사람과 2m(최소 1m) 이상 거리를 둬야 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추석명절은 사랑하는 우리 가족‧친지의 안전을 위해 최소 인원 방문하기, 머무는 시간 줄이기, 미리 성묘하기를 적극 실천하는 등 마음으로 성묘해 주시기를 당부한다”며,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예산군 간부공무원,'청렴한 공직문화 및 지역문화 확산을 위한 청렴캠페인' 실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