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광역시에 도시 바람길숲 조성된다

2022년까지 200억원 투입…바람생성숲, 연결숲, 디딤·확산숲 등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20/09/02 [03:14]

광주광역시에 도시 바람길숲 조성된다

2022년까지 200억원 투입…바람생성숲, 연결숲, 디딤·확산숲 등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입력 : 2020/09/02 [03:14]

▲ 바람길숲 개념도 및 조성형태 @사진제공=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총 200억(국비 100억원, 시비 100억원)을 투입해 ‘도시바람길숲’을 조성한다.

 

바람길숲은 맑고 차가운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여 공기순환을 유도하고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과 뜨거운 공기를 배출하기 위해 도시 외곽 산림과 도시 내 산재된 숲을 선형으로 연결한 숲을 말한다.

 

이번 사업은 산림청에서 미세먼지 저감과 도시열섬 완화를 위해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광주시는 올해부터 설계에 들어갔다.

 

광주광역시는 도시 외곽 산지, 도시 내 공원, 녹지대 등 도시공간의 지형적 조건에 따라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찬공기가 생활권 주거지역까지 유입될 수 있는 통로를 만들고 공기순환을 유도해 미세먼지 저감과 도시열섬 완화에 기여하는 도시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재, 토지피복, 지형, 풍향 등 여러 여건을 고려해 바람길을 분석하고, 자치구와 함께 공유지, 공공시설 등을 중심으로 바람길숲 대상지를 조사하고 있다. 특히 공공기관 주변 등 숲조성 가능지를 다각도로 물색하고 있다.

 

바람길 분석과 대상지에 대한 설계가 완료되면 2022년까지 바람생성숲, 바람연결숲, 디딤·확산숲 등 다양한 형태의 도시숲이 조성된다.

 

‘바람생성숲’은 도시외곽 산림에서 숲가꾸기 등으로 정화된 찬바람이 불도록 조성되며, ‘디딤·확산숲’은 기온차를 통해 미풍을 생성하는 방식으로 도시 내 거점숲으로 조성된다. ‘연결숲’은 가로수 이중식재 등으로 바람생성숲과 디딤·확산숲을 연결하는 기능을 하게 된다.

 

정대경 시 공원녹지과장은 “이번 사업이 마무리되면 더워지는 광주지역에 차가운 공기가 유입되면서 도심경관 향상, 도심온도 상승 억제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행하는 정론직필,대안을 제시하고 평화를 비는 샬롬의 피스 메이커
'We must adjust to chang times and still hold to unchanging principles'
~'우리는 변하는 시대에 잘 적응해야 하지만 또한 변하지 않는 원리를 잘 지켜야 합니다'
 
박강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빛밤 불꽃쇼’ 충남 혁신도시 지정 자축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