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주시,-전남도(나주·화순·담양·장성·함평) 공동협력, 2040 광주권 광역도시계획 수립한다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20/08/24 [16:04]

광주시,-전남도(나주·화순·담양·장성·함평) 공동협력, 2040 광주권 광역도시계획 수립한다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입력 : 2020/08/24 [16:04]

▲  광주광역시청사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단일권으로 향후 발전방향 및 추진전략 제시
- 기반시설 구축, 그린벨트 이용 활성화 방안 등도

 

광주광역시와 나주, 화순, 담양, 장성, 함평 등 인근 5개 자치단체가 ‘2040 광주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하고 공동 발전을 위해 협력한다.

 

‘2040 광주권 광역도시계획’은 광주와 인접 전남 5개 자치단체가 단일권역을 설정하고 발전방향과 추진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추진한다.

 

특히 2040년을 목표로 제5차 국토종합계획의 대도시권 공간구조 추진전략을 바탕으로 광역권을 하나의 계획단위로 설정하고 관련 공간계획 체계를 적용한다.

 

더불어 미래 사회여건에 부합하는 대도시권 비전과 공간구조 제시, 광역시설의 효율적인 기능 분담안 설정, 효율적인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 거버넌스 조직 체계화 등을 주요 골자로 계획을 수립한다.

 

이처럼 그동안 행정구역 단위로 분절화된 도시기능의 연계를 광역권 차원에서 검토하면서, 국토 서남권 중추로서 광주권의 비전과 공간구조를 새롭게 설정할 근거를 마련하게 된다.

 

더불어 지역민 수요와 지역간 연계협력 효율성을 바탕으로 관련 광역시설의 분담 및 배치 등을 고려하고, 광주와 전남이 상호 협력 체계 속에서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전략을 모색한다.

 

이 밖에도 인구감소와 고령화, 저성장 등의 사회경제적 여건을 비롯해 광주권 대내외적 환경에 부합하는 주거, 교통, 토지이용, 녹지, 환경전략, 개발제한구역 조정사항 등도 논의한다.

이와 관련, 광주시와 전남도는 2022년 초까지 국토교통부와 관련 절차를 진행하며, 기초조사를 시작으로 계획의 비전과 미래상 제시, 부문별 발전전략 수립, 거버넌스 체계를 도출하고 관련 주민 공청회,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계획수립을 확정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이번 계획이 단일 행정권역을 넘어 발생하는 교통시설 공급, 환경시설 광역화, 친환경 주거지 조성, 2045 에너지 자립도시 등의 정책사업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상배 시 도시재생국장은 “광주권 광역도시계획은 빛가람혁신도시를 비롯해 광주와 전남의 대규모 인프라 구축 예정지역 등을 대상으로 광주권의 새로운 위상을 재정립하고 미래 신규 가용토지 확보 근거를 제시하는데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행하는 정론직필,대안을 제시하고 평화를 비는 샬롬의 피스 메이커
'We must adjust to chang times and still hold to unchanging principles'
~'우리는 변하는 시대에 잘 적응해야 하지만 또한 변하지 않는 원리를 잘 지켜야 합니다'
 
박강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배도환 '미친 존재감', 비밀의 남자 드라마 '감초' 역할 톡톡~ 실검1위까지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