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도지사,주말 휴일 반납..2,393㎞ ‘도서방문 대장정’ 마무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04:29]

양승조 충남도지사,주말 휴일 반납..2,393㎞ ‘도서방문 대장정’ 마무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6/29 [04:29]

▲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지난 28일 일요일 태안 두지도에서 가세로 태안군수와 함께 해양 쓰레기 수거 활동을 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지난 28일 일요일 휴일을 반납하고 태안군 관내 2명 거주하는 두지도와 12명이 거주하는 외도 방문을 끝으로 취임 후 16개월 간 이어온 2,393.5㎞ 도서방문 소통과 현장점검 일정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양 지사는 작년 2월 27일 보령 원산도·효자도를 시작으로 16개월 간 14차례에 걸쳐 29개 유인도서와 1개 무인도서를 방문하는 도서 방문 소통 대장정을, 주말과 휴일을 이용해 평소 도정 참여가 어려운 섬 마을 주민과 직접 소통하고 어촌뉴딜300 등 사업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105시간 동안 뱃길 등 2,393.5㎞를 이동, 1,109명의 주민과 소통하며 147건의 건의사항을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 중이다.

 

  마지막 방문일인 이날 첫 일정으로 찾은 외도는 태안군 안면읍 승언8리, 방포항에서 2.5㎞ 거리에 위치해 있다.

 

  ‘섬 밖의 외딴 섬’이라고 해서 외도로 불리는 이 섬은 0.65㎢(196,625평)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는 1.7㎞에 달하며, 8가구 12명이 거주하고 있다.

 

▲ 양승조 지사가 지난 28일 일요일, 태안군 외도를 방문해 주민들과 소통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이번 방문에서 양 지사는 도서종합개발 사업 현황을 듣고, 주민과 대화를 가졌다.

 

  양 지사는 간담회를 통해 외도는 여객선이 운행하지 않아 75세 이상 도서민 여객선 운임 지원 사업 혜택을 받지 못하지만, 도서종합개발 사업이나 종패 지원·해삼 투석 사업 등 도서민 소득 지원 사업을 확대하거나 신규 사업을 발굴해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외도에 이어 양 지사는 도서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두지도로 이동했다.

 

  0.03㎢(9,075평)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가 800m에 불과한 작은 섬인 두지도에는 60대 부부 한 쌍이 거주하고 있다.

  양 지사는 두지도에서 해양 쓰레기 수거 활동을 펼친 뒤, 두지도 주민 부부와 점심식사를 하며 섬 생활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 섬을 끝으로 도서 방문 일정을 마친 양 지사는 두지도에서 200m 떨어진 대야도 어촌체험휴양마을을 찾아 주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대야도 어촌체험휴양마을을 찾는 어촌체험 및 낚시객 등 관광객은 연간 5만 명에 달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야도 어촌체험마을은 지난해 어촌체험마을 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마을은 현재 어촌뉴딜300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108억 원을 지원받아 해산물 가공터 등의 사업을 진행 중이다.

  양 지사는 주민과의 대화에서 전국 최우수 어촌체험마을 선정에 대해 축하의 뜻을 전한 뒤, 현재 진행 중인 어촌뉴딜300 사업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양 지사는 이날 이와 함께 홍성에서 양돈과 에너지 사업을 펼치고 있는 농업회사법인인 성원농장을 찾아 스마트 돼지농장 운영 현황을 살피며 도내 확산 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광고
예산군 내포보부상촌, 7월24일 본격 개장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