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의회 조미경 의원, "장애인 이용시설 접근성 등 편의 도모해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6/19 [20:36]

아산시의회 조미경 의원, "장애인 이용시설 접근성 등 편의 도모해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6/19 [20:36]

 

▲ 아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조미경의원이 시 집행부를 상대로 행정사무감사를 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장애인 거주·이용시설,  BF인증 받을 수 있는 인센티브 제공돼야.

  - 아산시 장애인 성폭력상담소, 생활속 접근성 떨어져 

  - 아산시 관광상품 개발 속도내야 한다.

 

아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조미경 의원이 장애인들의 이용과 거주를 위한 시설이 정작 장애인 편의와 안전을 외면하고 있지 않느냐는 우려가 제기했다. 

 

조미경 의원은 제222회 정례회 경로장애인과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충청남도 장애인복지시설 BF인증 현황은 1.41%로서 공공기관에 2015년 이전 준공된 건물은 의무대상이 아님으로 장애인 편의증진 및 안전강화를 위해 BF인증을 높일수 있는 개선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BF (barrier free) 인증: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제도

어린이·노인·장애인·임산부뿐만 아니라 일시적 장애인 등이 개별시설물·지역을 접근·이용·이동함에 있어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계획·설계·시공·관리 여부를 공신력 있는 기관이 평가하여 인증하는 제도

<출처: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장애인개발원 홈페이지>

 

이어 “어린이집 평가인증 제도처럼 BF인증 활성화를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며 장애인 민간시설 인증시설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등 현실을 반영한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해 달라”고 제안했다.

 

이에 전병관 경로장애인과장은 “신축되는 공공부문 시설의 BF인증은 법적의무화 되어 있는 반면 민간부문은 인증을 위한 소요비용이 높고 절차도 까다로워  BF인증 실적이 저조한 실정이지만 적극 방안마련에 노력 하겠다“라고 답했다.

 

이어 조의원은 여성가족과 행정사무감사를 통하여 “아산시에는 성폭력과 가정폭력상담소가 5개소가 있지만 접근성이 떨어지고 있다”면서“특히 장애인 성폭력상담소에 있어 장애인 성폭력 피해자가 찾아와 도움을 받기 쉽도록 상담소 주차장 둥 시설확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광고
양승조 지사, 대전 해수욕장 코로나 방역 현장 점검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